'극단적 선택' 20대 의경 시신 10년째 안치실 왜?
'극단적 선택' 20대 의경 시신 10년째 안치실 왜?
  • 서재하
  • 승인 2020.01.14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20대 의경의 시신이 10년째 인천 한 병원에 안치돼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14일 가천대 길병원 등에 따르면 2010년 5월 인천 남동경찰서에서 근무하다 극단적 선택으로 숨진 의경 A(당시 20세)씨의 시신은 10년째 이 병원 안치실에 보관 중이다.

A씨의 시신은 병원 측의 요청에도 부모가 넘겨받지도 않고, 사체를 포기한다는 각서도 쓰지 않아 안치실에 보관돼 왔다.

병원 측은 A씨 부모를 수차례 찾아가 장례를 치르거나 포기 각서를 써달라고 요청했으나 오히려 흉기로 위협을 당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A씨 부모는 아들이 경찰 내 가혹행위 때문에 숨졌다는 의혹을 제기했으나 경찰은 자체 조사를 거쳐 우울증으로 극단적 선택을 했다는 결론을 내렸다.

길병원 관계자는 "2017년 마지막으로 A씨 부모를 접촉하고 이후에는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직접 찾아가지 않았다"며 "현재 연락을 하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