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이 국민 능멸, 통합야당에 압도적 몰표 줘야"... 김현철 상임이사
"대통령이 국민 능멸, 통합야당에 압도적 몰표 줘야"... 김현철 상임이사
  • 이화정
  • 승인 2020.01.15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월스트리트경제TV=이화정 기자]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15일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기자회견이랍시고 국민들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하고 있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전날 신년 기자회견을 비난했다.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인 김 상임이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은 뒤 "그런데도 가만히 있으면 정말 그들은 우리를 얕잡아보고, 우리를 그저 한낱 노리개로 취급할 것"이라며 "세상은 북한 체제와 비슷한 전체(주의) 국가로 전락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상임이사는 "떨치고 일어나 우리 모두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국민 저항권을 강력히 발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청와대에서 사악한 저들을 끌어내리기 위한 합법적이고 유일한 방법은 한심한 야당이지만 뒤늦게 통합하고자 노력하는 신당에 우리 국민이 압도적인 몰표를 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상임이사는 "지금까지 지켜온 우리의 소중한 나라를 계속 이어갈 후세를 위해서라도 분연히 일어나 세상을 지극히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하루라도 빨리 되돌리자"고 했다.

김 상임이사는 지난 2017년 대선 당시 문 대통령 지지를 선언하고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했으나, 약 1년 8개월 만인 지난해 1월 "저는 더이상 현 정부의 정책과 방향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탈당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