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北 암호화폐 국제회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로이터
"2월 北 암호화폐 국제회의, 대북제재 위반 가능성" 로이터
  • 서재하
  • 승인 2020.01.15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엔 대북제재위에 제출될 예정인 보고서 발췌자료 인용
- 보고서 "北 국제회의, 제재회피·돈세탁 활용 목적 토론"
유엔 안보리 회의 주재하는 미 유엔대사
유엔 안보리 회의 주재하는 미 유엔대사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들은 다음 달 북한에서 열리는 암호화폐 국제회의와 관련, 대북제재 위반의 가능성이 있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로이터통신이 1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이달 하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에 제출될 예정인 연례보고서의 발췌자료를 인용해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들은 "북한 암호화폐 국제회의에 참여하지 말 것을 경고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공개한 행사 홈페이지에 따르면 '평양 블록체인·암호화폐 콘퍼런스 2020'은 2월 22∼29일 평양 과학기술전당에서 열린다. 작년 4월 열린 1차 회의에는 북한 측 관계자와 외국 전문가 등 모두 100여명이 참석했다.

유엔 대북제재 전문가들은 보고서 발췌문에서 북한 암호화폐 제2차 국제회의 설명 자료들을 근거로 이번 회의가 "제재 회피와 돈세탁을 위한 명백한 토론(내용)을 포함하고 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그러면서 유엔은 북한의 핵·탄도미사일 프로그램과 제재 회피에 기여하는 금융거래나 기술이전, 서비스 제공 등을 금지하고 있다는 점도 적시했다.
 

"北에 돈세탁•제재회피 기술 전수"…美 암호화폐 전문가 체포

보고서는 이와 함께 미국이 제1차 북한 암호화폐 회의에 참석했던 미국인을 기소한 것을 사례로 들면서 북한 암호화폐 국제회의의 "의도된 목적을 분명히 보여준다"고 밝혔다.

미국 뉴욕주 남부법원 대배심은 지난주 북한 암호화폐 회의에 참여했던 암호화폐 전문가 버질 그리피스를 기소했다.

검찰은 그리피스가 1차 회의에 참석해 돈세탁과 제재 회피를 위해 암호화폐 기술을 어떻게 활용할 수 있는지에 관해 토론했고, 다음 달 열리는 2차 회의에 미국인들의 참석을 독려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북한 암호화폐 회의 주최 측은 문답 형식의 안내문을 통해 참가자의 여권에 입국 기록이 남지 않도록 별도의 종이 비자를 발급할 것이라며 "미국 여권도 환영한다"고 공지했다.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는 작년 8월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광범위하고 정교한 방법으로 은행이나 가상화폐 거래소에 대한 사이버 해킹을 감행, 20억달러(약 2조3천억원)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고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