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단체, '장애인 비하' 민주당 이해찬 인권위 진정
장애인단체, '장애인 비하' 민주당 이해찬 인권위 진정
  • 서재하
  • 승인 2020.01.17 1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인권위원회 로비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최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가인권위원회 긴급진정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서울=연합)
국가인권위원회 로비에서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주최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국가인권위원회 긴급진정 기자회견'이 열리고 있다.(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장애인 비하' 논란과 관련해 장애인단체들이 국가인권위원회에서 진정을 냈다.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17일 오후 인권위 로비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 대표는 설 연휴까지 장애인들에게 반성문을 제출하고, 인권위는 반복되는 이 대표의 장애인차별에 대한 긴급 진정을 받아들이고 권고하라"고 요구했다.

이 대표는 지난 15일 민주당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영입 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 영입을 언급하면서 "선천적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고 말해 논란에 휩싸였다.

이 대표는 2018년 12월에도 민주당 전국장애인위원회 발대식에서 "정치권에는 저게 정상인가 싶을 정도로 정신장애인들이 많이 있다"고 말해 논란을 불러왔다.

연대는 "이 대표가 '상처를 받았다면 죄송하다'고 가정하에 사과한 것도 명백한 우롱"이라며 "이 대표는 스스로 자신이 무엇을 잘못했는지조차 모르고 인정도 하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연대는 인권위를 향해서도 "인권위가 앞서 이 대표의 장애인 차별 발언을 각하하면서 사실상 면죄부를 줬기 때문에 이런 일이 재발한 것"이라며 "인권위도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장애인 단체들은 2018년 이 대표의 발언도 인권위에 진정했지만, 인권위는 진정을 각하하고 대신 국회의장 등에게 혐오 표현 대응·예방책을 마련하라는 의견을 표명한 바 있다.

이들은 또 이 대표를 비판하며 "삐뚤어진 마음과 그릇된 생각을 가진 사람이야말로 장애인"이라고 발언한 자유한국당 박용찬 대변인에 대해서도 "장애인 인권에 무지한 것으로 따지면 이 대표와 다를 바 없다. 자유한국당도 250만 장애인에게 즉각 사과하고 정식 교육을 받으라"고 촉구했다.

연대는 "정치인들의 반복되는 장애인 차별과 혐오 발언에 좌시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