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명동, 세계 10대 쇼핑거리 중 유일하게 임대료 하락
서울 명동, 세계 10대 쇼핑거리 중 유일하게 임대료 하락
  • 박선영
  • 승인 2020.01.20 0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명동 공실률, 한한령 겪은 2016년 이후 최고
서울 중구 명동 건물에 붙은 임대 안내문
서울 중구 명동 건물에 붙은 임대 안내문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전 세계에서 임대료가 가장 비싼 10대 상권 가운데 지난해 서울 명동만 임대료가 하락했다.

20일 부동산 컨설팅사 쿠시먼앤드웨이크필드 보고서를 보면 지난해 서울 명동의 연간 임대료는 제곱피트당 862달러로, 1년 전보다 1.5% 하락했다. 지난해 연평균 원/달러 환율(1,166.11원)을 적용해 보면 평당 임대료는 연 3천577만원이다. 30평 매장을 빌리려면 1년에 10억7천303만원을 내야 하는 셈이다.

2018년까지 전 세계에서 여덟 번째로 비싼 쇼핑거리였던 명동은 지난해 임대료가 나 홀로 하락하며 순위가 9위로 밀려났다.

가장 비싼 상권 1위를 차지한 홍콩 코즈웨이베이는 연간 임대료가 1년 전보다 2.3% 오른 제곱피트당 2천745달러였다. 미국 뉴욕 맨해튼 5번가는 작년과 같은 2천250달러로 2위, 영국 런던의 뉴 본드 스트리트는 2.3% 오른 1천714달러로 3위였다.

서울 명동은 공실률도 올랐다.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해 3분기 서울 명동 중대형 상가의 공실률은 8.9%로 2016년 2분기 11.2% 이후 가장 높았다.

한한령(限韓令)에 중국인 관광객이 급감했던 2016년과 달리 지난해 1∼11월 한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 동기 대비 26.1% 급증했다. 일본인 관광객도 같은 기간 12.1% 늘었다.
 

외국인 관광객이 늘었음에도 명동 임대료가 떨어진 배경으로는 국내 소비 부진으로 인한 업황둔화와 온라인으로 옮겨간 쇼핑문화가 꼽힌다.

조영무 LG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임대료를 내리면 건물 담보가치가 낮아지기 때문에 건물주들은 업황 부진에도 공실인 채로 버티곤 한다"며 "공실률이 높아지고 임대료가 떨어졌다는 것은 상황이 그만큼 좋지 못하다는 의미"라고 말했다.

한국은행 금융안정보고서도 "자영업 업황둔화와 늘어난 온라인 거래에 상업용 부동산 임차수요가 부진하다"며 "지난해 9월 말 상가 공실률은 2009년 3월 말 이후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소비 부진에 공실률이 전체적으로 계속 오를 경우 금융기관의 상업용 부동산 대출이 부실화할 가능성이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해 12월 한은 금통위 의사록에서 한 금통위원은 "과거 글로벌 금융위기 직전 서브프라임 모기지 연체율 동향을 통해 위기 발생 가능성이 예고됐다"며 "공실률 등이 선행지표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조 연구위원은 "개인 투자자의 자금을 모아 부동산에 투자하는 리츠(REITs) 상품이 늘었기 때문에, 향후 상업용 부동산 대출이 부실해질 경우 증권사와 일반 투자자가 손해를 입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