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상위 10% 매매 평균가 20억원 돌파"
"서울 아파트 상위 10% 매매 평균가 20억원 돌파"
  • 박선영
  • 승인 2020.01.20 10: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본 아파트 단지
잠실 롯데월드타워에서 본 아파트 단지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서울 아파트 상위 10%의 평균 매매가격이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했다.

20일 직방에 따르면 작년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위 10%의 평균 가격은 지난 16일 기준 21억3천394만원으로 조사됐다.

이는 처음으로 20억원을 돌파한 것이자 역대 최고 가격이다.

서울 아파트 상위 10% 평균 매매 가격은 2013년부터 6년 연속 상승했다.

2013년 11억1천418만원, 2014년 11억5천991만원, 2015년 11억7천762만원, 2016년 13억2천655만원, 2017년 15억8천562만원, 2018년 17억5천685만원에 이어 작년에는 가격이 21.5%(3억7천709만원) 올랐다.

반면 지난해 서울 아파트 하위 10% 매매 평균 가격은 2억2천670만원으로 나타났다.

서울 아파트 매매가 하위 10% 대비 상위 10%는 2015년 6.92배, 2016년 7.02배, 2017년 7.61배, 2018년 8.19배, 2019년 9.41배로 격차가 벌어지고 있다.

지난해 서울 아파트 상위 10%의 지역별 거래 비중은 강남권 3구(강남·서초·송파)가 80.6%를 차지했다.

신흥 고가 아파트 비중이 확대하던 마포·용산·성동구는 매매가 상위 10% 비중이 2018년 15.4%에서 2019년 9.6%로 줄어들었다.

직방은 "강남 3구를 중심으로 상위 10%의 고가 아파트 가격 상승 폭이 확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 아파트 상위 10% 평균 매매거래가격
[직방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