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 ENM, '프듀' 조작 후 약속한 음악펀드 253억 조성
CJ ENM, '프듀' 조작 후 약속한 음악펀드 253억 조성
  • 임재연
  • 승인 2020.01.20 11: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

[월스트리트경제TV=임재연 기자] CJ ENM이 엠넷 아이돌 오디션 '프로듀스 101'(이하 '프듀') 시리즈 투표 조작 사태 이후 약속한 음악산업 활성화 펀드를 253억원 규모로 조성하기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펀드명은 'KC 비바체 투자조합'이며 업무 집행 조합원은 주식회사 KC벤처스다. 출자 비율은 유한 책임 조합원인 CJ ENM이 250억원을 출자해 98.81%이며, KC벤처스가 3억원을 내 1.19%를 차지한다. 펀드 존속 기간은 7년이며 운영은 CJ ENM과 별개로 독립적으로 운영한다.

엠넷은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역량과 가능성은 충분해 보이지만 인지도가 낮은 아티스트나 개발 초기 단계에 있는 콘텐츠 창작·제작사 등에 투자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울러 음악산업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K팝의 지속적인 발전을 위해 다양한 형태로 활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CJ ENM은 "기금은 추가로 출연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허민회 CJ ENM 대표이사는 지난달 30일 '프듀' 조작 관련 사과 기자회견에서 프로그램을 통해 엠넷에 돌아온 이익과 향후 발생하는 이익을 모두 내놓고, 약 300억원 규모의 기금 또는 펀드를 조성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