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한폐렴' 공포감에 中증시 2.75% 폭락…선전지수 3.5% 급락
'우한폐렴' 공포감에 中증시 2.75% 폭락…선전지수 3.5% 급락
  • 서재하
  • 승인 2020.01.2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상하이도 3% 가까이 하락…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 中경제 충격 우려 고조
마스크 쓴 우한 시민들 (우한=연합)
마스크 쓴 우한 시민들 (우한=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사태가 중국 경제에 큰 충격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진 가운데 23일 중국 주요 지수가 폭락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75% 하락한 2,976.53으로 거래를 마쳤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는 장중 3.44%까지 떨어진 2,955.35까지 밀리기도 했다.

선전성분지수도 3.52% 폭락한 10,681.90으로 장을 마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한 '우한 폐렴'이 중국에서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중국 경제 전반에 부담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또 이날 새벽 전격적으로 극약 처방에 가까운 '우한 봉쇄령'이 발표되면서 투자 심리가 급속히 얼어붙었다.

이날 상하이와 선전 양대 증시에서는 100여개 가까운 종목이 하한가를 기록했다.

대만 자취안 지수는 강보합권에서 마감했지만 오후 3시(현지시간) 현재 홍콩 항셍지수는 2% 가까이 하락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