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우한폐렴' 사망 26명·확진 900명…국내 2명 확진
中 '우한폐렴' 사망 26명·확진 900명…국내 2명 확진
  • 서재하
  • 승인 2020.01.24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후베이성 이외 지역 허베이성에서도 첫 사망자 나와
- '우한 고립' 500명가량 교민·유학생 귀국 방안 모색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중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영종도=연합)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한 '우한 폐렴' 사망자가 중국에서 급증하는 가운데 23일 인천국제공항에서 탑승객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영종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세계 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를 놓고 국제 비상사태를 선포할 것이냐를 놓고 연이틀 고심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일으키는 '우한 폐렴'으로 숨진 사람이 26명으로 급증했으며 확진자 수는 900명에 육박하는 등 사태가 더욱 악화하고 있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중국 본토에서 전날 하루에만 259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사망자는 8명이 새로 나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확진자 가운데 중증은 177명이며 퇴원한 사람은 34명이다.

24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발표와 인민일보 보도를 종합하면 사망자는 후베이성이 24명이며, 허베이(河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에서도 각각 1명씩 나왔다.

네이멍구(內蒙古), 산시(陝西), 간쑤(甘肅), 신장(新疆)에서도 처음으로 환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서부의 티베트와 칭하이(靑海)성 등 2개 지역을 제외한 전역에서 환자가 발생했다.

중국 본토 외에 특별행정구인 홍콩과 마카오의 환자도 각각 2명이다. 대만은 1명이다.

중화권을 제외한 나라들의 환자 수는 9명으로 늘었다. 싱가포르에서도 환자가 처음으로 나왔다.

우한시는 전날 전격적으로 봉쇄령을 내리고 외부로 통하는 항공편·기차 등과 시내 대중교통을 멈추게 한 데 이어 이날 낮 12시부터 차량호출 서비스를 중단시킨다고 밝혔다. 또한 택시는 홀짝제로 운영한다.

우한에 이어 인근의 어저우(鄂州)시, 황강(黃岡)시, 츠비(赤壁)시, 첸장(潛江)시 등 후베이성의 다른 도시들에서도 외부로 이어지는 대중교통 수단 및 도시 내 대중교통 수단 운행이 모두 중단되는 등 봉쇄성 조치가 확대됐다.

우한주재 한국총영사관은 우한에 남아있는 500명가량의 교민과 유학생들이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하는 방안을 추진하기 위해 수요 조사를 하고 있다고 이날 위챗 계정에서 밝혔다.

한편, 국내에서도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확진 환자가 두 번째로 발생했다.

질병관리본부는 며칠 전 중국 우한에서 인천공항으로 입국한 남자(55세 한국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양성 반응을 보여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보건당국은 국내 두 번째 확진 환자를 접촉한 사람 총 69명에 대한 능동 감시에 들어가면서 국내 확산 차단에 나섰다

이에 앞서 지난 19일 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중국 국적의 여성(35)이 우한 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돼 공항서 격리검사를 받았다.

이 환자는 국가 지정 격리병상(인천의료원)에서 치료받고 있으며 상태는 양호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