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민유라, 피겨 리듬댄스 개인 최고점
'컴백' 민유라, 피겨 리듬댄스 개인 최고점
  • 서재하
  • 승인 2020.02.06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새 파트너 이튼과 4대륙선수권 출전…"베이징 올림픽까지 멈추지 않을 것"
6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4대륙대회) 아이스댄스 리듬댄스에 출전한 대한민국의 민유라와 대니얼 이튼 (서울=연합뉴스)
6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4대륙대회) 아이스댄스 리듬댄스에 출전한 대한민국의 민유라와 대니얼 이튼 (서울=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밝은 모습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민유라(25)가 활짝 웃으며 돌아왔다.

민유라는 6일 서울 목동아이스링크에서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ISU)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아이스댄스 리듬댄스에서 새 파트너 대니얼 이튼(28)과 '브로드웨이 42번가'에 맞춰 자신 있는 연기로 은반을 장악했다.

민유라-이튼 조는 기술점수(TES) 37.00점, 예술점수(PCS) 27.38점, 총점 64.38점으로 개인 최고점을 세우며 16개 참가 팀 중 8위를 기록했다.

연기 후 만난 민유라는 "개인 최고점을 세웠지만, 몇 차례 실수가 나와 아쉽다"며 "프리 댄스에선 좀 더 강한 모습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그는 2018 평창올림픽 이후 전 파트너였던 알렉산더 겜린과 불화로 힘든 시기를 겪었다.

두 선수는 훈련 과정과 후원금 문제 등을 놓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상에서 상호 비방한 뒤 해체했다.

상처를 입은 민유라는 한동안 은반 위에 서지 못했다. 그러나 새 파트너 이튼과 만나 다시 일어섰다.

민유라는 "당시엔 선수 생활을 그만두고 싶었다"며 "코치님이 아직 은퇴할 때가 아니라며 격려해주셨고, 운 좋게 이튼을 만나 선수 생활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이튼과 2022년 베이징올림픽까지 도전할 것"이라며 활짝 웃었다.

민유라가 국내 팬 앞에서 연기를 펼친 건 지난달 국내대회인 종합선수권대회 이후 처음이다.

그는 "사실 2주 전 (남자 선수가 여자 선수를 들어 올리는) 리프트 동작을 훈련하다 이튼의 코가 부러지는 악재가 있었다"며 "이튼이 수술을 받으면서 충분히 훈련하지 못했고 긴장도 많이 했는데, 괜찮은 성적을 얻은 것 같다"고 말했다.

두 선수는 7일 같은 장소에서 열리는 프리댄스를 통해 메달 획득에 도전한다.
 

연기 펼치는 민유라-이튼 (서울=연합뉴스)
연기 펼치는 민유라-이튼 (서울=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