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종로 출마 선언…이낙연과 '총선 빅매치'
황교안, 종로 출마 선언…이낙연과 '총선 빅매치'
  • 서재하
  • 승인 2020.02.07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긴급 기자회견서 발표…"종로를 반드시 정권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
- "1대1 경쟁 아닌 '文정권-황교안' 싸움…정권폭주 최선봉서 온몸 저지"
- 이정현과의 연대 가능성에 "뜻 같이하면 길 있다고 생각"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서울=연합)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오후 기자회견을 열고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를 선언하고 있다. (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7일 4·15 총선에서 서울 종로에 출마하겠다고 공식 선언했다.

이로써 '대한민국 정치1번지'인 종로를 무대로 이미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와의 '총선 빅매치'가 마침내 성사됐다.

이는 특히 문재인 정부 초대 총리와 박근혜 정부 마지막 총리, 즉 전·현직 총리의 건곤일척 승부이자 '야당 심판론 대 정권 심판론'의 대결 구도 속에서 치러진다는 점에서 이번 총선의 최대 승부처가 될 전망이다.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1·2위를 달리는 여야 거물급 정치인이 링 위에 오른 만큼 '대선 전초전' 성격도 띠게 됐다.

황 대표는 이날 서울 영등포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종로 지역구 출마를 선언한다"며 "자랑스러운 종로를 반드시 무능정권, 부패정권 심판 1번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또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는 민심을 종로에서 시작해 서울, 수도권, 전국으로 확산시키겠다"며 "오직 두려운 건 문재인 정권이 대한민국을 무너뜨리는 것을 지켜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무능정권, 부패정권, 오만정권의 심장에 국민 이름으로 성난 민심의 칼을 꽂겠다. 모든 국민께 거짓과 위선으로 가득 찬 문재인 정권의 가면을 벗기고 민낯을 낱낱이 드러내겠다"며 "대한민국의 찬란한 성공신화를 무너뜨리는 문재인 정권의 역주행 폭주를 최선봉에서 온몸으로 막아내겠다"고 다짐했다.

황 대표의 이날 종로 출마 선언은 지난달 3일 장외집회에서 '수도권 험지 출마'를 공언한 지 한 달여 만에 나온 것이다.

회견 초반부터 매우 긴장한 듯한 모습을 보인 황 대표는 "저는 지금 천길 낭떠러지 앞에 선 심정으로 이 자리에 섰다"고 했다.

황 대표는 이어 "결정 과정은 신중했지만 한번 결정된 이상 황소처럼 끝까지 나아가겠다. 반드시 이겨내겠다"고 밝혔다.

그는 특히 "종로 선거는 개인 후보 간의 대결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나라를 망친 문재인 정권과 이 정권을 심판할 미래세력의 결전이기 때문에 당당히 맞서 싸우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 "그들이 쳐 놓은 함정이건 그 밖의 무슨 어려움이건 모든 걸 뛰어넘어 총선 승리로 이겨내겠다. 종로에서 시작해 총선 승리를 이끌겠다"며 "무능한 정권을 심판하기 위한 하나의 밀알, 혁신과 통합의 불쏘시개가 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종로에서 시작된 국민의 염원이 한강을 지나고 백두대간을 넘어 금강, 낙동강에 이르러 대한민국을 지킬 것"이라며 "지금부터 국민 한분 한분께서 당의 선거대책위원장이 돼 달라. 소중한 한 표로 위선 정권을 반드시 무너뜨려 달라"고 호소했다.

나아가 황 대표는 "대표급, 지도자급이 앞장서야 한다. 내가 먼저 죽어야 우리가 살 수 있다"며 "우리 당 여러 중진 의원들도 어떻게 하는 것이 이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데 도움이 될지 고민할 것"이라며 당내 주요 인사들의 험지 출마를 에둘러 요청했다.

그는 보수통합 논의와 관련해서는 "제가 어떤 행보를 하는 것이 통합에 도움이 되고, 어떤 조직과 기구를 만들면 통합에 어떤 영향을 줄지 고려하지 않을 수 없다"라며 "그런 점을 고려해 제가 나서야 할 때라고 판단한 시간에 종로 출마를 보고드리는 것"이라고 했다.

4·15 총선을 68일 앞둔 이날 황 대표의 출마 선언으로 사실상 종로 선거전의 막이 올랐다.

이 전 총리와 황 대표는 종로뿐 아니라 총선 전반에서 격전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 전 총리가 상임 선거대책위원장을, 황 대표가 당 대표를 맡아 이번 총선을 진두지휘하기 때문이다.

다만 황 대표는 이 전 총리와의 맞대결보다는 '문재인 정권과의 대결' 구도로 선거 전략을 짤 것으로 예상된다.

황 대표는 "상대방은 문재인 정권이다. 어떤 일대일의 경쟁이 아니고 문재인 정권과 황교안의 싸움"이라며 "저는 이제 막 출발했다. 청와대가 위치한 종로에서의 승리를 통해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역시 종로 출마를 선언한 무소속 이정현 의원과의 연대 가능성을 묻자 "우리의 목표는 좌파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며, 뜻을 같이하면 길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 전 총리는 황 대표의 총선 출마 선언이 있자 언론에 배포한 한 문장짜리 입장문을 통해 "종로와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선의의 경쟁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보름 전인 지난달 23일 당의 제안을 수락하는 형식으로 종로 출마를 공식화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