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코로나19 주춤에 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마감
[뉴욕증시] 코로나19 주춤에 3대 지수 사상 최고치 마감
  • 서재하
  • 승인 2020.02.13 0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연합)
뉴욕증권거래소 (뉴욕=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둔화할 것이란 기대로 큰 폭 올랐다.

12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75.08포인트(0.94%) 오른 29,551.42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1.70포인트(0.65%) 오른 3,379.4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87.02포인트(0.9%) 상승한 9,725.96에 장을 마감했다.

3대 지수는 모두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의 상원 증언, 주요 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둔화하고 있다는 분석에 힘입어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났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는 1천100명 이상으로 늘었고, 누적 확진자는 4만4천 명을 넘었다. 하지만 신규 확진자 수는 2천 명대 초반으로 떨어졌다.

대부분의 신규 확진자도 후베이성에 몰려 있는 것으로 나오면서, 코로나19의 전방위적인 확산에 대한 우려는 한풀 꺾였다.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그러나 "(코로나19는) 여전히 어느 방향으로든 진행될 수 있다"면서, 최근 중국 내 신규 확진자 수 감소 흐름을 해석하는 데 신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국 당국은 코로나19 충격에 대응해 실업 방지 등의 대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상원 증언에서 코로나19가 미국 경제에 미친 영향을 조만간 나올 지표들을 통해 볼 수 있을 것이라면서, 경제에 미칠 파장의 강도 및 지속성 등을 판단하기는 아직 불확실성이 크다는 견해를 밝혔다.

전일 하원 증언에서 한 발언과 다르지 않은 만큼 증시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 등으로 경제 둔화 조짐이 보이면 연준이 나설 것이란 기대가 형성되어 있다.

기업들의 실적도 양호한 흐름을 유지했다.

CVS헬스 등 이날 실적을 공개한 기업의 성적표가 예상보다 좋았다.

팩트셋에 따르면 이날까지 S&P 500 기업의 약 70%가 실적을 발표한 가운데, 이 중 71.1%가 시장 예상보다 양호한 순익을 기록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리프트 주가가 10% 이상 급락했다. 오는 2021년 말까지 흑자로 전환하지는 못할 것으로 보인다는 전망을 내놓은 영향을 받았다.

업종별로는 국제유가 상승에 힘입어 에너지가 1.36% 올랐다. 기술주도 1.06% 상승했다.

이날은 미국의 주요 경제 지표 발표가 없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낙관론이 유지되고 있지만, 코로나19의 경제 영향 불확실성은남아 있다고 진단했다.

애버딘 스탠더드 인베스트먼트의 제임스 애티 수석 투자 매니저는 "코로나바이러스가 여전히 이슈"라면서 "1분기 지표가 아직 나오지 않았기 때문에 바이러스의 경제 영향은 여전히 불투명하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시장은 나쁜 뉴스가 없다면 모든 면을 긍정적으로 보려는 움직임을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FF 금리선물 시장은 3월 25bp 기준 금리인하 가능성을 5.5% 반영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9.49% 급락한 13.74를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