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쇼핑 본업 압박 요인 커져…목표가↓"...IBK투자
"롯데쇼핑 본업 압박 요인 커져…목표가↓"...IBK투자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2.1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온라인뉴스팀] IBK투자증권은 14일 롯데쇼핑[023530]에 대해 "본업을 압박하는 요인이 커지고 있다"며 목표주가를 종전 18만원에서 15만원으로 낮추고 투자의견은 '매수'로 유지했다.

안지영 연구원은 "롯데쇼핑이 올해 보수적인 전략을 채택함에 따라 실적 추정치를 하향 조정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전날 롯데쇼핑은 작년 4분기 영업이익이 43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1.8% 줄고 순손실은 1조164억원을 냈다고 공시했다.

또 대형 마트와 슈퍼 등 700여개 점포 중 약 30%인 200여개 점포를 없애기로 하는 등 대규모 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안 연구원은 "4분기 롯데쇼핑의 국내 백화점과 할인점·하이마트·슈퍼는 전자상거래 고속 성장 및 오프라인 업태 부진, 영업용 자산에 대한 고정비 증가에 따라 경쟁력이 악화했다"고 진단했다.

다만 "홈쇼핑과 기타 부문은 영화 부문 자회사 롯데컬처웍스의 해외 일회성 자산상각을 고려하면 경쟁사와 비교해도 실적이 안정적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올해 롯데쇼핑은 구조조정을 고려해 연결 총매출액은 1.2%, 순매출액은 2.7% 각각 감소하고 영업이익은 작년보다 42%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며 매수 투자의견을 유지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