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코스피, 코로나 불안 털고 0.48% 반등…2,240대 회복
[마감시황] 코스피, 코로나 불안 털고 0.48% 반등…2,240대 회복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2.14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스트리트경제TV=온라인뉴스팀] 14일 코스피가 전날 하락세를 딛고 반등해 2,240선을 넘어섰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10.63포인트(0.48%) 오른 2,243.59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전장보다 0.25포인트(0.01%) 내린 2,232.71에서 출발했으나 장 초반 상승세로 돌아서 우상향 곡선을 그렸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944억원어치를 순매수하며 지수 상승을 이끌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4억원, 1천82억원을 순매도했다.

전날 중국에서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했다는 소식에 약세를 보였던 주식시장은 하루 만에 안정감을 되찾았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관련 확산 추이에 별 변화가 없다는 세계보건기구(WHO)의 발표에 힘입어 국내 주가는 상승했다"며 "미국 정부가 자국 기업과 중국 화웨이(華爲) 간 거래제한 유예 기간을 다시 연장한 것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서 연구원은 다만 "여전히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크고, 높은 평가 가치(밸류에이션)에 대한 부담은 상승세를 제한하는 요소"라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005930](1.81%), SK하이닉스[000660](2.45%), 네이버[035420](1.08%), LG화학[051910](0.49%), 현대차[005380](0.38%), 셀트리온[068270](1.40%), 삼성SDI[006400](0.15%), 삼성물산[028260](0.84%) 등은 올랐다.

삼성바이로로직스[207940](-0.19%)와 현대모비스[012330](-0.84) 등은 내렸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1.69%), 의료정밀(1.26%), 서비스업(1.05%) 등은 강세였고 은행(-1.90%), 건설업(-1.36%), 섬유·의복(-1.30%) 등은 약세였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335개, 내린 종목은 490개였다. 보합은 80개 종목이었다.

프로그램 매매는 차익거래와 비차익거래 모두 매수 우위로 전체적으로는 390억원의 순매수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의 거래량은 5억7천881만주, 거래대금은 6조1천99억원이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30포인트(0.19%) 오른 688.91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0.38포인트(0.06%) 내린 687.23으로 개장해 등락을 거듭하다 막판에 소폭 올랐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외국인이 126억원, 312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346억원을 순매도했다.

시총 상위주 중에는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2.35%), 케이엠더블유[032500](5.34%), 원익IPS[240810](3.52%), 파라다이스[034230](1.03%) 등은 올랐다.

에이치엘비[028300](-2.62%), CJ ENM[035760](-7.11%), 스튜디오드래곤[253450](-2.33%), 펄어비스[263750](-5.43%), 메디톡스[086900](-2.27%), 에코프로비엠[247540](-1.12%) 등은 내렸다.

코스닥시장의 거래량은 14억3천330만주, 거래대금은 7조2천367억원 수준이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달러당 0.2원 오른 1,183.0원에 마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