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지 같아요"한 시장상인 비판받자 대통령 반응이~
"거지 같아요"한 시장상인 비판받자 대통령 반응이~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20.02.19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악의 없었고 분위기 좋았다"
- 청 관계자 "오해 풀어주려는 것…지지층 향해 얘기한 것 아냐"
- '대통령 하야 요구' 부장판사 글에 靑 "답변할 필요 못느껴"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
문재인 대통령(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온라인뉴스팀]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한 전통시장 상인이 일부 대통령 지지자들로부터 강한 비판을 받았다는 소식에 대해 "그분이 공격받는 게 안타깝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언론에는 문 대통령의 지난 9일 충남 아산 전통시장 방문 당시 한 반찬가게 사장이 최근 경기에 대해 "거지 같아요"라고 언급했다가 대통령의 일부 지지자들로부터 '신상털이' 등의 공격을 당하고 있다는 내용이 보도됐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와 관련해 이날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이 반찬가게 사장을 좀 대변해달라고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반찬가게 사장의 '거지 같아요'라는 표현에 대해 "장사가 안되는 것을 요즘 사람들이 쉽게 하는 표현"이라며 "오히려 서민적이고 소탈한 표현"이라고 언급했다.

나아가 문 대통령은 당시 현장 분위기에 대해 "전혀 악의가 없었다"며 "오히려 당시 분위기가 좋았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그런 표현으로 비난을 받고 (그 이후 해당 가게가) 장사가 안된다는 것에 대해 문 대통령이 안타까움을 표한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관련, 기자들 사이에서는 '문 대통령이 극렬 지지층에 자제를 요청하는 것인가'라는 질문도 나왔다.

이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대변인의 설명을) 잘 받아들인 뒤 질문하면 좋겠다"며 "대통령 말씀은 반찬가게 사장이 곤경에 처한 것에 대해 안타깝다는 것이지 지지층에 대한 반응 같은 것은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이 아닌 누구에게라도 '거지 같다'라고 말을 하면 바람직하다고 할 수는 없지만, 이분에게 비난을 하는 사람들은 오해한 것"이라며 "대통령은 오해를 풀어주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기사에서는 이른바 '문파'(문 대통령 열성 지지층)로 표현했다. 하지만 악성 비난의 글을 쓰거나 하는 분들이 이른바 '문파'이거나 한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 관계자는 김동진 서울중앙지법 부장판사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문 대통령의 하야를 요구하는 글을 공개적으로 올린 것과 관련해 문 대통령이나 청와대의 입장이 나온 것이 있느냐는 물음에는 "어느 판사가 어느 글을 썼는지 확인하지 못했다. 답변할 필요를 못 느낀다"고 일축했다.

이날 대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다수 발생한 것을 두고 '일부에서는 대구시를 봉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얘기도 나온다'라는 질문에 이 관계자는 "중앙사고수습본부가 통일된 입장으로 전문성있는 설명을 하는 게 나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노홍인 중앙사고수습본부 총괄책임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관련 브리핑에서 "정부는 대구시를 봉쇄하거나 하는 방안을 검토한 바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