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사의견 '비적정' 상장사 24곳, 상장폐지 갈림길
감사의견 '비적정' 상장사 24곳, 상장폐지 갈림길
  • 서재하
  • 승인 2020.02.20 0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8회계연도 결산 기준…시가총액 총합 2조원 규모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올해도 개정 외부감사법의 여파로 '감사 대란'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상장사 24곳은 이번 감사 결과에 따라 상장폐지의 갈림길에 설 것으로 보인다.

20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해 2018회계연도 사업보고서 제출 당시 비적정 감사의견(한정·부적정·의견거절)을 받은 뒤 1년간 상장폐지가 유예된 코스피·코스닥 상장사(12월 결산)는 총 37곳이다.

이 가운데 이미 상장이 폐지됐거나, 자발적인 재감사를 거쳐 적정 감사의견을 받고 거래가 재개된 회사 등을 제외한 24곳(코스피 3곳·코스닥 21곳)은 올해 또다시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을 경우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된다.

이들 종목의 시가총액은 총 2조1천794억원 규모에 달한다.

국내 주식시장에서 무려 2조원어치의 주식이 휴짓조각으로 전락할 위기에 놓인 셈이다.

종목별로 보면 시가총액 8천억원 규모의 대형 코스닥 상장사 케어젠[214370]이 지난해 감사 범위 제한에 따른 감사의견 거절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했다.

이 회사는 19일 현재 코스닥시장 시총 순위 42위에 올라 있으며, 2018년 말 기준 소액주주는 1만709명에 달한다.

역시 코스닥 상장사인 에스마크[030270]와 바이오빌[065940], 피앤텔[054340] 등의 경우 범위 제한에 더해 계속 기업으로서의 불확실성이 제기되면서 감사의견 거절을 받았다.

코스피에서도 국내에서 유일하게 태양광 잉곳·웨이퍼를 생산하는 업체인 웅진에너지[103130]를 비롯해 신한[005450]과 세화아이엠씨[145210]가 감사의견 거절을 받았다.

앞서 해당 기업들은 지난해 비적정 감사의견에 따른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뒤 기업심사위원회에서 개선 기간 1년을 부여받고 일단 상장을 유지하게 됐다.

이는 지난해 금융위원회가 회계감사 과정에서 기업의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코스피·코스닥시장 상장 규정 개정안을 승인한 데 따른 것이다.

종전까지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은 회사는 즉시 상장 폐지되거나, 6개월 안에 재감사를 거쳐 적정 감사의견을 확보해야 했다.

그러나 작년부터는 비적정 감사의견을 받아도 재감사를 받지 않고 1년간 상장 폐지를 유예받을 수 있도록 제도가 바뀌었다.

다만 투자자 보호를 위해 해당 종목들의 주식 매매거래는 계속 정지된 상태다.

또 이들은 올해 증권선물위원회가 정해주는 지정감사인의 감사를 받아야 하며, 감사 결과 2019회계연도 감사의견이 재차 비적정으로 나오면 정리매매 등 상장폐지 절차를 밟게 된다.

아울러 감사의견이 적정으로 나올 경우에도 기업심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거래가 재개될 수 있다.

마찬가지로 올해 처음으로 감사의견 비적정을 받는 기업도 내년에는 상장폐지 위기에 몰릴 수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감사인의 책임을 대폭 강화한 개정 외부감사법이 적용되면서 회계 감사가 더 깐깐해졌기 때문에 올해도 비적정 감사의견이 속출할 것으로 우려된다.

실제로 지난해 제출된 2018년 사업보고서 기준으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한 회사는 33개사(코스피 5개사·코스닥 28개사)로, 전년도 결산 당시 20개사(코스피 2개사·코스닥 18개사)보다 13곳(65%) 증가한 바 있다.

또 아시아나항공[020560]의 경우 대기업 집단에서는 이례적으로 감사의견 한정을 받았다가 다시 적정으로 정정하는 과정에서 일대 혼란을 겪기도 했다.

한편 감사의견 비적정 이외에 지난해 결산 관련 문제로 상장폐지 사유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회사들도 있다.

이날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통주 제조업체로 유명한 국순당[043650] 등 9개 코스닥 기업은 지난 19일 기준으로 최근 내부 결산 시점에서 5개 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스닥시장에서 최근 4개 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 발생으로 관리종목에 지정된 회사는 총 18곳인데, 이 가운데 9곳에 이미 상장폐지 우려가 불거진 것이다.

코스닥 기업의 5개 사업연도 연속 영업손실은 상장 적격성 실질심사 사유에 해당하며, 실질심사 대상이 된 기업은 향후 심사 결과에 따라 시장에서 퇴출당할 수도 있다.
     
그외 법인세 비용 차감 전 계속사업손실이나 자본잠식률 50% 이상 등의 문제가 재차 재차 발생할 경우도 상장폐지 사유가 될 수 있다.'

◇ 2018년도 감사의견 비적정 상장폐지 유예 법인 현황

(※ 12월 결산법인 대상)
◆ 코스닥 기업

회사명 상장폐지사유 비고
케어젠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크로바하이텍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코다코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포스링크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캔서롭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KD건설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에이씨티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에스마크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지와이커머스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EMW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지투하이소닉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바이오빌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피앤텔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파인넥스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이엘케이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와이디온라인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KJ프리텍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바른전자 자본잠식률 50%이상 등 + 반기 검토의견 거절  
차이나그레이트*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계속기업불확실성)  
화진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에스에프씨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라이트론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기심위 예정
(2020년 2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코렌텍 한정(범위제한) 기심위 예정
(2020년 2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셀바스AI 한정(범위제한) 실질심사 후 개선기간
(2019년 8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이스트아시아홀딩스*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실질심사 후 개선기간
(2019년 9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솔트웍스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거래재개
(2019년 6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영신금속 한정(범위제한) 거래재개
(2019년 8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경남제약 한정(범위제한) 거래재개
(2019년 10월 적정 감사의견 공시)
에프티이앤이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상장폐지(2019년 5월)
사유 :2017감사의견거절
데코앤이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상장폐지(2019년 11월)
사유 : 부도
파티게임즈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상폐보류(소송)
(2018년 9월 2017감사의견 거절로 상폐결정)
모다 감사의견거절(범위제한) 상폐보류(소송)
(2018년 9월 2017감사의견 거절로 상폐결정)
에이앤티앤 감사의견거절(계속기업불확실성) 상폐보류(소송)
(2019년 5월 2017년 실질심사에 따른 상폐결정)


◆ 코스피 기업

회사명 상장폐지사유 비고
신한 감사의견 거절  
웅진에너지 감사의견 거절  
세화아이엠씨 감사의견 거절  
컨버즈 감사의견 거절 거래재개
(현재 변경상장 관계로 거래정지 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