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확산 '코로나 사태', 총선 핵심변수 급부상
전국 확산 '코로나 사태', 총선 핵심변수 급부상
  • 서재하
  • 승인 2020.02.21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태 장기화는 여당에 '리스크'…야당 정치공세는 '역풍' 될 수도
- 여야 선거운동 사실상 올스톱…각종 공식행사 줄줄이 취소·연기
코로나19 회의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
코로나19 회의 발언하는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확진자 급증 및 사망자 발생으로 장기화 조짐을 보이면서 성큼 다가온 4·15 총선의 주요 변수로 부상하고 있다.

4·15 총선이 21일로 54일 남겨놓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어떻게 전개되느냐에 따라, 또 정치권이 어떻게 대응하느냐에 따라 총선 성적표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게 정치권의 대체적인 견해다.

일단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악재로 작용할 것으로 보고 있다.

정부와 함께 국정을 책임지는 입장에서 면밀하게 사태 관리를 하지 못할 경우 '부실 대응'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렵고 이는 총선 심판론으로 연결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코로나19 사태가 '국민 안전' 문제뿐 아니라 '국민 경제'에도 여파를 미치고 있는 만큼 여당인 민주당으로서는 안전과 경제, 두 마리의 토끼를 동시에 잡아야 하는 상황이다.

정부의 총력 대응에도 사태 악화 및 장기화는 야당의 공세 소재가 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실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이날 '코로나19 긴급회의'에서 "정부는 초기 대응에 미숙했고, 1차 방역에도 실패했다는 점을 인정하고 대책을 새로이 짜야 한다"며 날을 세웠다.

이와 관련,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정부와 여당에 굉장한 악재"라면서 "사태 장기화로 확진자가 많아지면 개인의 생존권과 직결되는 문제가 된다. 심각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김만흠 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도 "이 사태가 여당 책임이 아니라고 하더라도 여당에는 도움이 안된다"고 했다.

코로나19가 신종 감염병이라는 점에서 상황 통제나 예측이 쉽지 않다는 점도 여당 입장에서는 부담이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코로나19 사태의 문제는 예측이 어렵다는 것"이라며 "가령 산불의 경우 며칠 뒤에 끝나고 피해가 얼마일지 내다보고 대응할 수 있지만 이번 건은 그렇게 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다만 코로나19 사태가 야당에도 부담이 될 수 있다.

코로나19 사태가 확산 방지를 위해 선거운동 자체를 위축시킬 수 있는 데다, 모든 이슈를 빨아들이는 '블랙홀'이 되면서 야당이 제기한 이슈 자체가 수면 밑으로 가라앉을 수 있기 때문이다.

동시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 경우 정부·여당에 대한 긍정 여론이 형성될 수 있고, 이 과정에서 '야권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정치적 공세만 펼쳤다'는 후폭풍에 직면할 수도 있다.

이현출 건국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코로나19로 민심이 흉흉해지니 여당 입장에선 불리하겠지만, 이를 잘 극복하면 유권자들의 정부의 위기 대응능력을 평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이 코로나19 사태에서 연일 초당적 협력을 구하고 있는 점도 추후 상황 변화에 따라 야당 입장에서 부담이 될 수 있는 대목이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최고위원회의에서 "중국 우한 교민과 일본 크루즈 탑승자를 구한 것처럼, 우리 국민 단 한 사람까지 끝까지 지키기 위해 사력을 다하겠다"면서 "통합당에 정쟁 중단을 간곡히 요청한다. 국회가 할 일부터 잘해야 한다"고 말한 것도 이런 맥락으로 풀이된다.

코로나19 사태가 악화하면서 여야의 선거운동은 사실상 '올스톱'된 상태다.

이번 총선의 최대 격전지 가운데 하나인 서울 종로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이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상임선대위원장과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의 선거운동도 영향을 받았다.

이 위원장은 방문했던 지역 노인종합복지관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나온 것이 확인되자 이날 일정을 취소하고 자진해 검사를 받았으며, 황 대표도 오전에만 공개일정을 소화하고 영상 메시지를 통해 마스크를 쓴 자신의 모습과 예방수칙을 알렸다.

특히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대구는 물론, 전국적으로 각종 공식 행사가 줄줄이 취소·연기되며 예비후보들과 정치 신인들의 애를 태우고 있다.

통합당에서 마포갑에 도전하는 김우석 예비후보는 보도자료를 내고 "이러한 상황에서는 선거운동은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며 "시민들이 모일 수 없고 악수뿐 아니라 명함을 건네기도 송구스러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