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2월 판매 코로나 충격에 13%↓…내수 7년반 만에 최소
현대차, 2월 판매 코로나 충격에 13%↓…내수 7년반 만에 최소
  • 이훈 기자
  • 승인 2020.03.02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현대차 완성차 판매 27만5,044대…국내 -26.4%, 해외 -10.2%
- 국내 공장 가동중단으로 생산차질 8만대
코로나 타격 받은 현대차 울산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 타격 받은 현대차 울산공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현대자동차 2월 완성차 판매가 큰 폭으로 감소했다.

사상 초유의 공장 전면가동 중단까지 벌어지며 생산에 차질이 생기고 국내외 수요도 흔들린 탓이다.

현대차 국내 판매는 4만대가 깨지며 7년 반 만에 가장 적었다.

현대차는 지난달 완성차 판매가 국내 3만 9,290대, 해외 23만 5,754 대로 모두 27만 5,044대라고 2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26.4%, 해외 판매는 10.2%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2012년 8월(3만5,950대) 이후 처음으로 4만대 아래로 내려갔다.

국내 판매는 거의 전 차종이 감소했다.

세단 판매는 1만 5천507대로 19.8% 줄었다. 그랜저(하이브리드 모델 842대 포함)가 7,550대로 2.2% 감소했지만 가장 선방했다. 쏘나타(하이브리드 모델 195대 포함) 5,022대로 -11.6%, 아반떼 2천575대로 -48.2%다.

레저용차량(RV)은 9천616대로 30.2% 감소했다.

싼타페 2천978대·-57.6%, 팰리세이드 2천618대·-54.6%, 투싼 1천534대·-41.8% 등이다. 수소전기차 넥쏘만 443대로 515% 증가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합한 소형 상용차가 9,143대,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 상용차는 1,833대다.

제네시스는 GV80 1,176대, G80 783대, G90 683대, G70 549대 등 3,191대다.

현대차는 국내공장 총 생산 손실은 약 8만대라고 공시에서 밝혔다.

현대차 2월 해외 판매는 북미와 유럽 등 선진 시장에선 호조였지만 중국 시장이 위축되며 전체적으로 감소했다.

지난달 중국의 전체 승용차 판매 감소율은 90%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현대차 관계자는 "세계에 유례없이 닥친 위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지역별 대응책을 마련하고, 조기 정상화를 위해 힘쓰겠다"며 "권역별 책임 경영 체제를 바탕으로 수익성 중심의 사업 운영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올해 1∼2월 누적 판매는 58만9,869대로 작년 동기에 비해 6.6% 줄었다.

국내는 8만6,881대로 -23.7%, 해외는 50만2,988대로 -2.8%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