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화폐 급락...유가급락 충격에 하루 31조원 증발
암호화폐 급락...유가급락 충격에 하루 31조원 증발
  • 서재하 기자
  • 승인 2020.03.09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트코인 모형과 세계 주요국 통화들.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비트코인 모형과 세계 주요국 통화들. [로이터=연합뉴스자료사진]

국제유가 급락의 충격으로 암호화폐 시장도 상당한 타격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9일 암호화폐 정보 웹사이트 '코인마켓캡' 자료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현재 세계 암호화폐 5,100여종의 시가총액은 2천255억 달러(약 271조5천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 같은 시간보다 258억 달러(약 31조원)가량 줄어든 금액이다.

시가총액이 가장 큰 비트코인 가격은 같은 기간 약 8,753달러(약 1천53만원)에서 7,878달러(약 948만원)로 10.0% 급락했다.

이더리움과 XRP, 비트코인 캐시 등 다른 주요 암호화폐도 12∼16% 이상 가격이 하락한 상황이다.

다만, 미국 경제방송 CNBC는 가격 급락에도 비트코인의 경우 현재의 가격은 1년 전보다 10% 이상 높은 수준이라고 전했다.

한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한 산유국 감산 합의가 불발되고 사우디아라비아가 증산을 발표해 국제유가가 급락하자 세계 증시는 일제히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날 오후 현재 일본 증시의 토픽스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5.73% 내렸고, 닛케이 255 지수도 5.48% 하락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05% 내렸고 한국 코스피와 코스닥도 각각 4.06%와 3.82%의 떨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