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유럽 5대 리그도 '올스톱' 위기...선수 '코로나 확진' 잇따라
프로축구 유럽 5대 리그도 '올스톱' 위기...선수 '코로나 확진' 잇따라
  • 권은지 기자
  • 승인 2020.03.13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잉글랜드 첼시 선수 양성 판정…이탈리아 삼프도리아 선수도 감염
첼시의 캘럼 허드슨-오도이 [AFP=연합뉴스]
첼시의 캘럼 허드슨-오도이 [AFP=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권은지 기자] 세계 축구의 중심인 유럽에서 선수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잇따르면서 조만간 '올스톱' 위기로 치닥고 있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첼시는 13일(한국시간) 소속 공격수 캘럼 허드슨-오도이(20·영국)가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첼시는 선수와 코치진, 스태프들을 모두 자가 격리하고, 훈련장 내 남자 프로팀 건물을 폐쇄한다고 덧붙였다.

구단에 따르면 오도이는 이번 주 초 가벼운 감기 증세를 느낀 이후 예방 차원에서 훈련장에 나오지는 않고 있었다. 확진 판정을 받았으나 몸 상태가 크게 나쁘지는 않다고 구단은 설명했다.

유럽 '5대 리그(통상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EPL, 독일 분데스리가, 세리에A, 프랑스 리그앙을 지칭)' 중 첫 확진자가 나왔던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도 추가 사례가 발생했다.

삼프도리아의 공격수 마놀로 가비아디니(29·이탈리아)가 감염 사실을 밝혔다.

그는 자신의 소셜 미디어를 글을 올려 "몸 상태는 괜찮으니 걱정하지 않으셔도 된다. 많은 응원 메시지에 감사하다"면서 "규정에 따라 집에 머물며 회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세리에A에서는 유벤투스의 수비수 다니엘레 루가니(26·이탈리아)가 1부리그 선수로는 처음으로 확진자로 발표된 바 있다.

독일 2부 분데스리가 하노버에서는 두 번째 확진 선수가 나왔다.

수비수 티모 휘버스(24·독일)에 이어 야네스 호른(23·독일)도 검사에서 양성 반응을 보였다고 구단이 발표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