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저리그 등 북미 3대 스포츠, 5월 중순까지 '올스톱'
메이저리그 등 북미 3대 스포츠, 5월 중순까지 '올스톱'
  • 이훈 기자
  • 승인 2020.03.16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8주간 50명 모이는 단체행사 연기 권고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이 훈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와 미국프로농구(NBA),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등 북미 프로스포츠 리그의 개막·재개 시점이 5월 중순 이후로 미뤄질 것으로 보인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향후 8주간 50명 이상이 모이는 행사를 열지 말라고 권고했다.

CDC의 권고에 따라 프로스포츠 경기 개최는 5월 중순까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무관중 경기를 펼치더라도 각 종목 경기에 필요한 최소 인력은 대부분 50명 이상이기 때문이다.

메이저리그의 경우 양 팀 선수만 50명을 넘는다. 감독 등 코치진과 심판 등 필요한 인력을 합하면 숫자는 더 늘어난다.

메이저리그는 당초 개막전을 이달 27일에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산 문제로 개막전을 2주 이상 연기하기로 했다.

그리고 CDC의 권고 발표에 따라 최소 5월 중순까지 리그 개막을 더 연기하게 됐다.

개막전 연기로 인해 리그 자체가 축소될 가능성이 생겼다. 메이저리그는 선수노조 파업으로 개막이 4월 말로 연기됐던 1995년, 팀당 경기 수가 162경기에서 144경기로 줄은 바 있다.

메이저리그에서 뛰는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 김광현(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등 한국 선수들의 활동에도 많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NBA의 상황도 비슷하다. 농구 경기를 치르는데 필요한 선수 숫자는 야구에 비해 적지만 코치와 트레이너, 경기 운영 인력 등을 포함하면 50명을 쉽게 넘는다.

더군다나 NBA는 확진 판정을 받은 선수가 가장 먼저 나온 터라 리그 강행을 추진할 분위기가 아니다.

수십명의 선수들이 뛰는 NHL과 미국 프로축구(MLS) 등도 리그를 5월 중순까지 재개하기 힘들어 보인다.

CDC의 권고 조처는 단체 프로스포츠뿐만 아니라 개인 종목인 미국프로골프(PGA),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아마추어 경기까지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