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드걸 여배우도 '확진' 판정...할리우드도 '초비상'
본드걸 여배우도 '확진' 판정...할리우드도 '초비상'
  • 이훈 기자
  • 승인 2020.03.17 16: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예가에 코로나19 확산…'본드걸', 이드리스 엘바, '왕좌의 게임' 배우 확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여배우 올가 쿠릴렌코[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여배우 올가 쿠릴렌코[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월스트리트경제TV=이 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자 미국 유명 스타들도 잇따라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자발적인 격리 생활에 나섰다고 16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보도했다.

영화 '터미네이터' 시리즈의 주연 배우이자 캘리포니아 주지사를 지낸 아널드 슈워제네거는 자신의 트위터에 동영상을 올려 "가능한 한 집에 있어야 한다"며 "전문가 말을 듣고, 바보들을 무시하라"고 말했다.

슈워제네거는 집 식탁에 앉아 자신이 키우는 조랑말에게 먹이를 주면서 이 영상을 찍었다.

그는 "외출하지 말고, 식당에도 가지 말라"며 "더는 (외출과 같은) 그런 것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다.

팝 스타들도 팬들을 향해 사회적 거리 두기를 호소했다.

테일러 스위프트는 소셜미디어에 글을 올려 "많은 모임과 파티가 여전히 진행되고 있지만, 지금은 가능한 한 격리 생활을 해야 할 때"라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우리는 지금 당장 희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리아나 그란데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상황(코로나19 확산)을 가볍게 받아들이는 것은 무척 위험하고 이기적인 행동"이라고 주장했고, 마일리 사이러스는 팬들에게 사재기를 하지 말고, 사회적 거리 두기를 하자고 말했다.

글로벌 연예가에서는 코로나19에 실제로 감염된 스타들이 점점 늘고 있다.

'007 퀀텀오브솔러스'에서 제22대 본드걸을 맡았던 우크라이나 출신 여배우 올가 쿠릴렌코, '토르' 시리즈와 '분노의 질주' 등에 출연했던 영국 출신 배우 이드리스 엘바가 각각 양성 판정을 받았다.

자가 격리에 들어간 쿠릴렌코는 인스타그램에 "거의 일주일 동안 아팠다. 발열과 피로감이 주요 증상"이라며 팬들에게 건강에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엘바는 "현재까지 코로나19 증상이 없었지만,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증상이 없는 사람들이 코로나19를 쉽게 퍼트릴 수 있는 만큼 이제는 손 씻기와 거리 두기를 진지하게 생각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또 미국 HBO의 유명 드라마 '왕좌의 게임'에 출연한 노르웨이 배우 크리스토퍼 히뷰 역시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그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가벼운 감기 증상만 있다"며 "가족과 함께 필요한 기간 만큼 자가격리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반면 지난 12일 할리우드 스타 중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처음으로 밝힌 톰 행크스 부부는 이날 입원 5일 만에 퇴원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다고 미국 잡지 피플이 보도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