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진 93명 증가...총 8,413명·사망 90명(18일 종합)
'코로나19' 확진 93명 증가...총 8,413명·사망 90명(18일 종합)
  • 서재하 기자
  • 승인 2020.03.18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신규확진 나흘째 100명 미만…사망 84명·완치 1천540명
새마을 방역 관계자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서울=연합)
새마을 방역 관계자가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의 한 어린이집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방역을 하고 있다.(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18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총 8,413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93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하루 증가 폭은 나흘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다. 신규 확진자는 지난 15일 76명, 16일 74명, 17일 84명이었다.

신규 확진자 93명 가운데 55명은 대구·경북에서 나왔다. 대구 46명, 경북 9명이다. 대구는 요양병원 1곳에서 집단감염이 일어나면서 신규 확진자가 늘었다. 대구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파악된 이 요양병원 확진자는 69명으로 방대본 집계 시점인 0시 이후 추가 확인자가 계속 나오고 있다.

수도권에서는 21명이 새로 확진됐다. 서울 5명, 경기 15명, 인천 1명이다.

그 외 지역 신규 확진자는 광주 1명, 울산 2명, 세종 1명, 강원 1명, 충북 1명, 충남 3명, 전북 2명, 전남 1명 등이다. 검역에서도 신규 확진자가 5명 확인됐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대구·경북 7,322명이다. 대구 6,144명, 경북 1,178명이다.

다른 지역은 서울 270명, 부산 107명, 인천 32명, 광주 17명, 대전 22명, 울산 30명, 세종 41명, 경기 277명, 강원 30명, 충북 32명, 충남 118명, 전북 9명, 전남 5명, 경남 86명, 제주 4명 등이다. 검역에서 확인된 누적 확진자는 11명이다.

확진자 중에서는 여성(61.49%)이 남성(39.51%)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342명(27.84%)으로 가장 많다. 이어 50대 1,615명(19.20%), 40대 1,171명(13.92%), 60대 1,059명(12.59%) 등의 순이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90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9명이 추가됐다.

전체 치명률은 1%다. 연령별 치명률을 보면 80세 이상에서 10.84%로 크게 높아졌다. 70대는 5.35%, 60대는 1.51%다.

완치해 격리에서 해제된 확진자는 139명이 늘어 총 1,540명이 됐다.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사람은 29만명을 넘어섰다. 확진자를 포함해 29만5,647명이 검사를 받았고 이 중 27만888명이 '음성'으로 확인됐다. 1만6,346명은 검사가 진행 중이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