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스마트폰 수요 타격 예상…목표가↓" 한투증권
"삼성전자, 스마트폰 수요 타격 예상…목표가↓" 한투증권
  • 신재환 기자
  • 승인 2020.03.19 0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월스트리트경제TV=신재환 기자] 한국투자증권은 19일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스마트폰 등의 수요 타격이 예상된다며 삼성전자[005930] 목표주가를 기존 6만8천500원에서 6만4천원으로 낮췄다. 다만 투자의견 '매수'는 유지했다.

유종우 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스마트폰을 비롯해 TV, 가전 및 일부 부품 수요 부진이 예상된다"며 "수요 부진을 반영해 올해 연간 주당순이익(EPS) 추정치를 13.3% 하향 조정한다"고 밝혔다.

이어 유 연구원은 "반도체 수요는 아직 영향이 제한적"이라면서도 "코로나19로 인한 완제품 수요 감소가 하반기부터 회복되겠지만 상반기 재고 축적 후 메모리 수요는 당초 전망보다 약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유 연구원은 또 "1분기 스마트폰 출하량에 코로나19 영향은 크지 않지만 2분기부터는 수요 부진 영향이 반영될 것"이라며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수요 둔화는 1분기부터 이미 시작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유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올해 연간 영업이익 추정치를 39조7천억원으로 기존 대비 13.5% 하향 조정했다.

다만 그는 삼성전자 1분기 매출액은 58조원, 영업이익은 6조3천억원으로 시장의 우려보다는 양호할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