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통화 스와프 확대 등 부양책에 0.95% 상승 마감
[뉴욕증시] 다우, 통화 스와프 확대 등 부양책에 0.95% 상승 마감
  • 권은지 기자
  • 승인 2020.03.20 0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객장 [AFP=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권은지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통화스와프 확대 등 주요국 중앙은행의 부양책이 이어진 데 힘입어 상승했다.

19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88.27포인트(0.95%) 오른 20,087.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1.29포인트(0.47%) 상승한 2,409.3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60.73포인트(2.3%) 오른 7,150.5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세계경제 침체 가능성과 이에 대응한 주요국의 부양책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연방준비제도(Fed·연준)와 유럽중앙은행(ECB)을 비롯한 주요국 중앙은행이 시장 안정을 위해 총력전을 펼치는 중이다.

연준은 이날 한국과 멕시코, 브라질 등 9개국 중앙은행과 각각 300억에서 600억 달러 한도의 통화 스와프 체결을 발표했다. 전 세계적 달러 자금 경색이 금융시장 불안의주요 원인인 만큼 이를 완화하려는 조치다.

연준은 또 지난밤 머니마켓 뮤추얼펀드 펀드 지원 방침도 전격 발표했다.

ECB는 `팬데믹 긴급매입 프로그램(PEPP)'으로 명명한 7천500억 유로 규모의 채권 매입 프로그램을 내놨다.

영란은행(BOE)은 기준 금리를 사상 최저치인 0.1%로 15베이시스포인트(bp) 추가 인하했다. 지난주 50bp에 이어 또 한 번의 긴급 인하다. BOE는 또 보유 채권 규모를 2천억 파운드 늘리겠다면서 양적완화(QE) 재개도 선언했다.

주요국 중앙은행들은 지난 금융위기 때 사용했던 극약 처방들을 대부분 다시 가동하기 시작했다.

각각 정부의 공격적인 재정 부양도 이어지는 중이다.

미 정부는 국민에 대한 현금 지급 5천억 달러를 포함해 1조 달러 이상의 대규모 부양책을 추진하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의회가 이런 방안을 다음 주 초승인할 것을 촉구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또 정부가 위기 기업들의 지분을 사들이는 방안도 가능하다고 언급했다.

독일 정부도 자영업자와 소기업을 돕기 위해 400억 유로를 투입하겠다고 밝혔다. 사실상 오랜 균형 재정 원칙을 깨는 조치다.

전일 폭락했던 국제 유가가 급반등한 점도 증시 불안을 다소 완화했다.

미국이 사우디아라비아와 러시아 간 산유 갈등에 개입할 것이란 기대와 전략 비축유 매입 계획 발표 등으로 서부텍사스원유(WTI)는 이날 23% 이상 급반등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무서운 속도로 확산하는 데 대한 시장 불안은 여전하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확진자는 23만5천 명을 넘어섰다.

미국 확진자도 1만 명을 훌쩍 넘겼다.

전 세계 누적 사망자는 1만 명에 육박하는 수준으로 늘었다. 특히 이탈리아 사망자는 3천400명 이상으로 중국보다 많아졌다.

코로나19 충격을 확인하는 경제 지표도 나오기 시작했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실업보험 청구자수가 전주보다 7만 명 늘어난 28만1천 명(계절조정치)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허리케인 하비로 기업 활동이 혼란을 겪었던 2017년 9월 이후 가장 많은 수준이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예상치 22만 명보다 훨씬 많았다.

코로나19로 인한 대량 실업이 현실화 할 수 있다는 우려를 자극했다.

3월 필라델피아 연은 지수는 전월 36.7에서 마이너스(-) 12.7로 폭락했다. 전문가 전망치인 9.0을 큰 폭 하회했다.

여기에 독일 Ifo 경제연구소는 3월 기업환경지수 예비치가 87.7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8월 이후 가장 낮았다.

경제 활동이 사실상 마비되면서 각국 통화 및 재정 당국의 전방위적인 부양책도 경기 침체를 막지 못할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한편 미 국무부는 이날 해외 전 지역에 대한 여행 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금지'로 올렸다.

이날 업종별로는 에너지가 6.75% 올랐다. 기술주도 1.11% 상승했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는 양호했지만, 코로나19 충격이 반영되기 전 상황이란인식에 시장에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미 상무부는 4분기 경상수지 적자가 1천98억2천만 달러로, 전분기의 1천253억8천만달러보다 12.4%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 1천100억 달러보다 적었다.

콘퍼런스보드는 지난 2월 미국 경기선행지수가 전월보다 0.1% 상승한 112.1을 기록했다고 발표했다. 시장 전망치 변화 없음(0.0%)보다 양호했다.

에릭 로젠그렌 보스턴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앞으로 1~2주 후면 시장이 안정화할 수있다고 내다봤다.

그는 "연준의 자금시장 지원이 시장의 기능 장애 문제를 도울 것"이라면서 "회사채매입 등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둘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변동성이 여전하지만, 달러 유동성 등 자금시장 우려가 진정된다면 증시 상황도 개선될 수 있다고 진단했다.

바이탈 날리지의 아담 크리사풀리 창립자는 "시장은 명확하게 패닉 상태고 강제적인 유동화 압박을 받고 있다"면서 "하지만 시장 위험이 이제는 상승 쪽으로 치우쳐 있으며, 이는 지급 능력 우려가 해소되면 더욱 명확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5.82% 하락한 72.00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