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IOC, 도쿄올림픽 연기 불가피 공식 언급…"캐나다 불참 선언"
아베·IOC, 도쿄올림픽 연기 불가피 공식 언급…"캐나다 불참 선언"
  • 권은지 기자
  • 승인 2020.03.2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IOC "연기 포함 세부적 논의 4주내 마무리…취소는 의제 아냐"
- 아베 "도쿄올림픽, 완전한 형태 곤란하면 연기 판단 불가피"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총리가 지난 14일(현지시간) 일본 도쿄 관저에서 기자회견을 가지고 있다. [EPA=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권은지 기자]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오는 7월 24일 개막 예정인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의 '연기'를 처음으로 공식 언급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2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도쿄 올림픽을 연기하는 방안이 하나의 선택사항이라고 밝혔다.

IOC는 이날 긴급 집행위원회를 진행한 뒤 발표한 성명에서 "IOC는 도쿄 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일본 당국, 도쿄도와 협력해 시시각각으로 변하는 세계적인 보건 상황과 올림픽에 대한 영향 평가를 완료하기 위해 (올림픽을) 연기하는 시나리오를 포함한 세부적인 논의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IOC는 앞으로 4주 안에 해당 논의를 마무리할 것이라고 자신한다"고 말했다.

IOC는 다만 성명에서 "IOC 집행위원회는 도쿄올림픽을 취소한다고 해서 문제가 해결되거나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점을 강조했다"면서 "취소는 의제가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앞서 토마스 바흐 IOC 위원장이 지난 20일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도쿄올림픽 정상 개최를 추진한다면서도 "다른 시나리오를 고려하고 있다"며 연기 가능성을 내비친 바 있으나, IOC가 '연기 논의'를 공식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도 23일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완전한 형태'로 개최하기 어려울 경우 연기도 고려하겠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참의원(參議院·상원) 예산위원회에 출석한 자리에서 도쿄올림픽 연기 논의를 포함한 국제올림픽위원회(IOC)의 새 방침에 대해 "제가 말씀드린 완전한 형태로 실시한다는 방침과 결을 같이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것이 곤란한 경우에 선수 여러분을 가장 먼저 고려해 연기 판단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아베 총리가 도쿄올림픽 연기 가능성을 공개적으로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베 총리는 "(도쿄올림픽 관련) 판단은 IOC가 내리지만, 중지(취소)는 선택지 중에 없다는 점은 IOC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는 자신이 언급한 '완전한 형태'에 대해서는 "규모를 축소하지 않고 관객도 함께 감동을 맛보게 한다는 방침 아래 준비를 착실히 진행한다는 생각을 말한 것"이라고 재차 설명했다.

그는 "내 생각에 대해 어젯밤 조직위원회 모리 회장에게도 이야기했고, 모리 회장이 바흐 IOC 회장에게도 이야기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한 "앞으로 IOC와도 협의하겠지만, 트럼프 대통령을 비롯한 G7(주요 7개국) 정상들도 내 판단을 지지해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IOC가 연기 검토를 포함한 논의를 4주 안에 마무리하겠다고 발표한 만큼 4월 중에는 결론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IOC와 아베 총리가 모두 취소 가능성은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연기나 규모 축소, 정상 개최 중에 하나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이와 관련, 영국의 BBC 방송과 일간지 가디언은 규모 축소보다는 몇 달 또는 1년 연기로 결론이 날 가능성이 크다고 예측했다.

한편, 캐나다는 7월로 예정된 2020년 도쿄하계올림픽·패럴림픽에 불참하겠다고 23일(한국시간) 공식 발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지구촌을 덮친 가운데 국가올림픽위원회(NOC)로는 캐나다가 처음으로 올림픽·패럴림픽에 선수단을 파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캐나다올림픽위원회(COC)와 패럴림픽위원회(CPC)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세계보건기구(WHO)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1년 연기를 긴급하게 요청한다"며 "올림픽 연기에 따른 일정 재조정 등 IOC가 모든 복잡한 사항을 잘 풀어갈 수 있도록 전폭적으로 돕겠다"고 성명에서 전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