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韓인구 70% 감염·35만명 희생치러?"...방역당국 "최악 상황 수치"
"코로나19 韓인구 70% 감염·35만명 희생치러?"...방역당국 "최악 상황 수치"
  • 서재하 기자
  • 승인 2020.03.2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방역당국 "인구 70% 감염 가정시 35만명 사망…감염 최소화가 당국 목표"
- "4월 6일 개학여부, 감염 인과관계·병상확보 수준 등 고려해 판단"
코로나19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세종=연합뉴스)
코로나19 정례브리핑하는 윤태호 방역총괄반장 (세종=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신종감염병 중앙임상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인구의 60%에게 면역이 생겨야 종식된다고 지적한 것과 관련해 정부는 이런 이론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한 것이라며 방역 대책에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인구의 60%가 집단면역을 가져야 확산을 멈출 수 있다는 지적에 대해 "상당히 이론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이에 근거해 방역 대책을 세우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나라 인구가 약 5천만명이고, 약 70%가 감염된다고 하면 3,500만명이 감염된다. 현재 치명률 1%를 고려하면 약 35만명이 사망하는 희생을 치러야 집단면역이 형성된다"며 "이는 최악의 상황에서 모든 것을 포기한 상태를 가정한 수치"라고 말했다.

윤 반장은 "이러한 상황까지 나아가지 않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감염 전파를 최소화하는 것이 방역당국의 책임이자 목표"라고 강조했다.

손영래 중수본 홍보관리반장은 "최대한 감염을 늦추고 감염 환자 규모를 줄이면서 백신이나 치료제가 개발될 때까지 이 상태를 계속 유지한다는 것이 방역당국 입장"이라며 "집단면역 추산에 따라 움직이지 않는다"고 부연했다.

오명돈 중앙임상위원장(서울대 의대 감염내과 교수)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코로나19 유행은 종식시킬 수 없다. 올가을 더 큰 유행이 찾아올 수 있다"며 "장기전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독일 메르켈 총리도 "전문가들은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인구의 60∼70%가 코로나바이러스에 의해 감염될 것이라고 한다"고 말한 바 있다.

이와 관련,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더욱 강조했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이날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유행의 억제에 있어서 꼭 중요한 것은 지역사회의 면역력만이 아니라, 접촉의 위험을 줄임으로써 전파를 차단하는 것"이라며 "그것이 바로 사회적 거리두기의 목적 중 하나"라고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잘 되면 전체 인구의 60%의 방어력 이상으로 상당히 효과를 볼 수 있다"며 국민들의 참여를 당부했다.
    
윤태호 반장은 4월 6일로 예정된 학교 개학과 관련해서는 "개학 시점을 못박기보다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개학을 할 수 있는 상황을 만드는 것이 더 시급하다"며 "학교 내 집단감염을 차단할 수 있는 방역대책이 마련돼 있는지, 물자나 인력이 준비돼 있는지가 판단에 중요한 변수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동안의 확진자 역학조사와 병상 준비 수준 등도 고려해야 개학 여부를 판단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이와 관련해 교육부와 긴밀하게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