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전문가 "4월 美 코로나19 확진자 중국 추월할 것"
中전문가 "4월 美 코로나19 확진자 중국 추월할 것"
  • 이훈 기자
  • 승인 2020.03.2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이탈리아 다음달 중순까지 확진자 21만명 달할 듯"
- 한국, "누적 확진자 수가 1만명에 달할 것"
[그래픽] 중국·이탈리아·미국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비교 (서울=연합뉴스)
[그래픽] 중국·이탈리아·미국 코로나19 확진자 추이 비교 (서울=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이 훈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미국과 유럽 지역에서 지금처럼 빠르게 확산할 경우 다음 달 중에는 미국과 이탈리아의 확진자 수가 중국을 넘어설 것이라는 중국 전문가 전망이 나왔다.

메이신위 중국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소 연구원은 24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미국은 19만5천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해 3만5,22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검사가 제대로 이뤄진다면 미국에는 적어도 10만명의 확진자가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메이 연구원은 그러면서 "4월 초·중순이 되면 미국의 확진자 수는 중국을 넘어설 것"이라고 주장했다.

위안훙융 칭화대 공공안전연구원 부원장도 "미국의 최근 확산세를 보면 이미 감염자가 10만명에서 최대 5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한다"면서 "미국의 확진자 수는 100만명에 도달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뤼샹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미국은 중국과 달리 방역과 치료를 위해 의료진을 파견하기보다는 재정을 통한 정책을 펼치고 있다"며 "현재 미국이 당면한 문제는 환자 격리에 대한 노력 부족으로 인한 사람 간 감염 증가에 있다"고 지적했다.

뤼 연구원은 이어 "미국 연방 정부와 국무부는 여전히 경제 중심의 정책을 펴고, 격리와 치료를 위한 대책이 부족하다"면서 "이러한 정책은 미국의 방역이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 예측하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중국 전문가들은 또 유럽에서 가장 피해가 큰 이탈리아의 확진자 수가 다음 달 중순까지 21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칭화대 연구팀은 "이탈리아의 격리 조치와 경증 환자, 의심 환자에 대한 대처가 개선되지 않는다면 다음 달 중순이 되면 확진자 수가 21만명까지 치솟을 것"이라며 "이탈리아의 부족한 의료시설과 자가 격리 조치로는 감염 확산을 막을 수 없다"고 분석했다.

연구팀은 또 스페인과 한국, 일본의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전망도 내놨다.

연구팀은 "스페인은 이웃한 이탈리아와 비슷한 형태의 확산세가 나타날 것"이라며 "스페인 역시 4월 중순까지 최대 33만명의 환자가 발생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한국에 대해서는 누적 확진자 수가 1만명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연구팀은 일본의 경우 검사 수가 너무 적어 확진자 수를 예측하기 어렵다면서 코로나19 검사와 격리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