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챔스 결승서 뛴다
손흥민, 박지성 이후 8년 만에 챔스 결승서 뛴다
  • 박호석 기자
  • 승인 2019.05.09 0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토트넘, 2차전에서 3-2 극적인 승리
토트넘의 승리에 기뻐하는 손흥민. [사진=연합]
토트넘의 승리에 기뻐하는 손흥민. [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박호석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박지성에 이어 한국 선수로는 두 번째로 꿈의 무대로 불리는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무대를 밟는다.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9일 오전(한국시간)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요한 크루이프 아레나에서 열린 아약스(네덜란드)와의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2차전 원정경기에서 0-2로 끌려가다 후반에만 혼자 세 골을 몰아넣은 루카스 모라의 활약으로 3-2 역전승을 거뒀다.

지난 1일 홈 1차전에서 0-1로 패한 토트넘은 이날 극적인 승리로 1, 2차전 합계 3-3을 만들었고 원정 다득점에 앞서 창단 이후 처음으로 챔피언스리그 결승 진출을 이뤘다.

비록 득점포는 터트리지 못했으나 손흥민도 풀타임을 뛰면서 토트넘의 '암스테르담 기적'에 힘을 보탰다.

토트넘은 바르셀로나(스페인)를 제친 리버풀(잉글랜드)과 오는 6월 2일 스페인 마드리드의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단판으로 우승을 다툰다

토트넘의 에이스인 손흥민도 이변이 없는 한 결승전에 나설 전망이다.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대진과 역대 UCL 결승진출 한국선수. [사진=연합]
2018-2019 UEFA 챔피언스리그 대진과 역대 UCL 결승진출 한국선수. [사진=연합]

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 경험은 한국 선수 중에는 ‘레전드’ 박지성이 유일했다.

잉글랜드 명문 클럽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에서 활약했던 박지성은 2008-2009시즌 바르셀로나(스페인)와 결승전에 선발로 출전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대회 결승 무대에 올랐다.

박지성은 바르셀로나와 재격돌한 2010-2011시즌 결승에도 나와 풀타임을 뛰었다.

2007-2008시즌에도 맨유가 대회 결승에 진출했으나 박지성은 당시 출전선수 명단에서 빠져 아쉬움을 남겼다.

아약스와 4강 1차전에는 경고 누적으로 뛰지 못한 손흥민은 2차전 출격으로 박지성, 이영표에 이어 세 번째로 UEFA 챔피언스리그 4강 무대에 선 한국인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박지성과 이영표는 2004-2005시즌 에인트호번(네덜란드)에서 함께 뛰면서 AC밀란(이탈리아)과 4강 1, 2차전에 모두 출전해 한국 축구사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

이후 박지성이 맨유 소속으로 2010-2011시즌 4강 1차전에서 샬케(독일)를 상대로 선발 출전한 것이 마지막이었다. 이제 8년이 지나서 손흥민이 계보를 이었다.

토트넘이 결승에서 리버풀마저 꺾고 창단 이후 처음 우승을 차지하면 손흥민은 2007-2008시즌 맨유의 박지성에 이어 한국인으로는 두 번째로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경험한다.

당시 박지성은 명단에서 제외됐기 때문에 손흥민은 한국 선수로는 처음으로 그라운드 위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릴 수도 있다.

맨유는 박지성이 뛴 2008-2009시즌과 2010-2011시즌 결승에서는 모두 바르셀로나에 무릎을 꿇었다.

박지성(맨 왼쪽)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던 2008-2009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바르셀로나와의 결승에서 뛰던 모습. [사진=연합]
박지성(맨 왼쪽)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소속이던 2008-2009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바르셀로나와의 결승에서 뛰던 모습. [사진=연합]

한편,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헤드트릭을 기록한 모우라에게 평점 10점 만점을, 손흥민에게는 팀 내에서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9점을 부여했다. 

이는 어시스트 2개를 올린 알리(7.6점)의 평점보다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