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다우, 경기 부양책 기대 지속에 3.19% 상승 마감
[뉴욕증시] 다우, 경기 부양책 기대 지속에 3.19% 상승 마감
  • 권은지 기자
  • 승인 2020.03.31 06: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AP=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권은지 기자]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 충격파와 각국 정책 당국이 내놓은 부양책 효과를 주시하는 가운데 상승했다.

30일(이하 미 동부 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690.70포인트(3.19%) 상승한 22,327.48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85.18포인트(3.35%) 오른 2,626.6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271.77포인트(3.62%) 급등한 7,774.15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코로나19 확산 상황과 주요 경제 지표, 각국의 부양책 효과 등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코로나19는 지속해서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존스홉킨스대학 집계에 따르면 전 세계 코로나19 확진자는 77만 명을 훌쩍 넘어섰다.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15만 명을 넘어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산 저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 두기'를 4월 말까지 연장한다고 밝혔다. 당초 4월 12일 완화가 거론됐던 데서 더 길어졌다.

일부 전문가는 사회적 거리두기의 연장이 더 큰 혼란을 방지할 것이란 점에서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코로나19 확산이 장기화하면서 경제에 미칠 충격파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재닛 옐런 전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미국 경제가 2분기에 20% 이상 역성장 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주요 신용평가사들이 기업 및 국가 신용등급을 속속 내리는 점도 위험 요인이다. 피치는 영국의 신용 등급을 'AA'에서 'AA-'로 내렸다. 등급 전망도 '부정적'으로 유지했다.

신용등급 우려가 커지면 자금시장이 다시 불안해질 가능성도 커진다.
    
경제 지표도 기록적인 수준으로 악화하고 있다.

댈러스 연방준비은행이 발표한 관할 지역 3월 기업활동지수는 마이너스(-) 70으로,전월 1.2에서 폭락했다. 2004년 관련 조사가 실시된 이후 최저치다.

서부텍사스원유(WTI)가 장중 한때 배럴당 20달러 선 아래로 떨어지는 등 국제유가의 가파른 하락세가 지속하는 점도 위험 요인이다.

다만 금융시장의 극심했던 공포는 다소 진정된 상황이다.

각국 정부와 중앙은행이 대규모 부양책을 잇달아 내놓은 영향으로 풀이된다.

당국의 유동성 공급으로 자금시장 경색이 완화한 점도 시장에 안도감을 줬다.

미 경제방송 CNBC는 모닝 컨설트가 매일 발표하는 소비자신뢰지수가 지난 주말부터안정화되는 흐름을 보인다고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이날 소기업 대출이 이번 금요일 이용 가능하도록 빠르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므누신 장관은 또 필요하면 추가 부양책이 가능하다는 견해도 밝혔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 의회를 중심으로 이미 대규모 추가 부양책 논의가 진행되고 있다는 보도를 내놓기도 했다. 므누신 장관은 다만 현재 이른바 '4차 부양책' 마련 작업이 진행 중인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코로나19에 말라리아 치료제인 클로로퀸 등의 사용을 허가하는 등 치료제와 백신에 대한 기대도 제기된다.

존슨앤드존슨(J&J)은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이 오는 9월 시작할 예정이라면서, 2021년 초 긴급 사용이 가능할 수 있다고 발표했다.

반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일부 약품이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다는 매우 초기 단계의 데이터가 있다면서도, 비교 연구 등을 통해 효과가 확인된 것은 아직 없다는 신중한태도를 견지했다.

이날 종목별로는 J&J 주가가 8% 급등했다.

업종별로는 전 업종이 오른 가운데 기술주가 4.23% 상승했다. 건강관리 부문은 4.67% 올랐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는 양호했지만, 시장에 영향을 미치지는 못했다.

전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는 2월 펜딩 주택판매지수가 전월보다 2.4% 상승한 111.5를 나타냈다고 발표했다. 저널이 집계한 시장 예상 0.5% 증가보다 양호했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부진한 경제 지표 등을 고려하면 시장 안정화를 기대하기는 이르다고 지적했다.

인터내셔널 캐피털 그룹의 니콜라스 브룩스 조사 담당 대표는 "여전히 경제와 코로나19 사망자 통계 등과 관련한 거시적인 측면에서 나올 수 있는 부정적인 소식들이 많다"면서 "이런 환경에서 지속적인 주가 상승을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시카고옵션거래소(CBOE)에서 변동성지수(VIX)는 전 거래일보다 12.91% 하락한 57.08을 기록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