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 10.1원 올라 1,240원대 진입…"코로나19 불안감 재부각"
[원/달러 환율] 10.1원 올라 1,240원대 진입…"코로나19 불안감 재부각"
  • 권은지 기자
  • 승인 2020.04.02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제공]
[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권은지 기자] 2일 오전 원/달러 환율이 상승 출발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이날 오전 9시 8분 현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10.1원 오른 달러당 1,240.6원을 나타냈다.

환율은 5.5원 오른 1,236.0원으로 출발하고서 상승폭을 더욱 키워 1,240선을 넘어섰다.

시장은 코로나19 사태와 세계 경제 침체 우려의 심각성을 더욱더 주목하는 분위기다.

간밤 미국 뉴욕증시의 3대 지수 모두 4% 이상 급락한 채 마감했다.

미국에서 확진자가 20만 명을 넘어서자 코노나19 사태가 예상보다 더 심각할 수 있다는 불안감에 투자 심리가 훼손된 것으로 보인다.

우리은행 민경원 연구원은 "오늘 환율은 미국을 비롯한 세계 경제 '셧다운' 장기화 우려가 촉발한 안전자산 선호에 상승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배당 시즌인 4월에 접어들면서 외국인 배당 역송금 수요가 많다는 점도 환율 상승 요인이다.

원/엔 재정환율은 같은 시각 100엔당 1,157.83원으로 전날 오후 3시 30분 기준가(1,144.81원)에서 13.02원 올랐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