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47명 늘어 총1만284명·사망186명…"신규 50명 미만으로"(6일)
코로나19, 47명 늘어 총1만284명·사망186명…"신규 50명 미만으로"(6일)
  • 서재하 기자
  • 승인 2020.04.06 1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도권 20명·대구 13명·검역 7명 추가…사망 186명·완치 6,598명
해외 입국자들이 지난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캠핑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고양=연합뉴스)
해외 입국자들이 지난 1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 캠핑장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있다.(고양=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서재하 기자] 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284명으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과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4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방대본 발표 기준으로 2월 20일 이후 46일만이다. 하지만 방대본이 지금까지 환자 통계 기준 시간을 세 차례에 걸쳐 변경해 정확한 비교는 어렵다.

신규 확진자는 2월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이 본격화되면서 하루 수백명씩 발생하다 최근에는 100명 안팎을 유지해왔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20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에서 8명이 새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대구에서는 집단발병 사례가 꾸준히 발견되며 13명이 확진됐다.

그 외 대전·경북·경남에서 2명씩, 충남에서 1명이 나왔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7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9명이 확인돼 이날 신규확진자의 34%(16명)를 차지했다.

지금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86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3명이 추가됐다.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전날 135명이 늘어 총 6,598명이 됐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