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우람 칼럼] P2P 대출과 금융 패러다임(1부 2화)
[김우람 칼럼] P2P 대출과 금융 패러다임(1부 2화)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5.1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사채, 일수 등 음성적 형태의 시장이 2002년 대부업법을 통해 양성화된 금융권으로 들어오게 됐다. 사채의 어원을 가지는 사금융은 현재, 금융권 협회 명칭상 대부금융권으로 분류된다.

지난 2008년 금융위기 전에는 대부업법 이자 상한은 66%였다. 지금은 지속적으로 낮아지면서 현재 24% 까지 내려왔다. 이에 비해 예금 금리는 상대적으로 매우 낮다.

저축은행과 캐피탈 역시도 20%대 이자율을 형성하고있다. 이렇게 법정 이율이 낮아지게 되면서 상위권 대부업체는 저축은행을 인수하면서 제2 금융권으로 진입하는 경우가 발생했다.

과거 제도나 운영 기술적 관점으로 제1 금융권과 제2 금융권 간의 대출정보가 실시간으로 공유되지 않았을 뿐더러 시간차가 존재해 신용대비 과다 대출이 가능했었다.

이런 일들은, 결국 부도율 증가로 이어지게 되면이 해결의 필요성이 제기됐다. 사실, 경기가 좋아 빛을 빨리 갚으면 다행이지만, 경기가 좋지 못한 경우 이어지는 부도율은 결국 금융사의 손해로 이어지는 상황이 발생한다.

이에 각 금융사간 대출정보를 공유할 필요성이 존재하게 되었고 그 중간에 신용평가 기관이라는 곳이 존재하게 되었다. 각 금융기관의 대출정보를 기준으로 신용을 점수화 하는 비즈니스가 대출조건에 영향을 주고 있다. 현재는 거의 실시간에 가까운 공유가 이루어지고있다.

하지만, 오프라인 지점도 은행보다 부족한 제2 금융권은 서류제출 등 조금은 간편하다는 점과 대출심사 실행시간이 상대적으로 적게 걸린다는 점. 케이블 TV와 인터넷 마케팅 등으로 고객의 접점으로 쉽고 편리하게 접할 수 있게 하면서, 대출의 시작이 제1 금융권의 저금리 상품이 아닌, 제2 금융권의 대출을 먼저 시작하게 되는 경우도 생각보다 많아졌다.

무이자 30일(1개월) 등을 통해 제2 금융권 상품을 쓰게되면, 해당 정보가 공유됨으로 인해 신용도는 바로 급락을 하게 되고. 이러한 신용 하락은 자칫 제1 금융권으로 가지 못하게 만드는 장치가 되기도 한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한다는 취지와 함께 P2P 대출이 시장에 등장 하게 되는데, Peer-to-Peer의 준말인 P2P 방식을 금융 서비스에 적용한 것이다.

클라우드 펀딩의 개념에 대출을 접목 했다고 보면, 이해가 되는 부분이다. 온라인이 발전함에 따라, 금융 공급자와 금융 수요자가 온라인 상의 플랫폼을 통해 직접 자금을 주고 받을 수 있게 된 것이다.

때문에,  대부업과 라이센스 여부에 따른 논란이 있었고, 현재는 공식명칭이 P2P 연계대부업이 되었다.

그리고 그 매커니즘이 기존의 신용평가점수기관의 연계과정이 있다는 것과 그외의 여러가지 각 P2P업체만의 기술적인 부분과 평가방식을 가지고 경쟁력을 가지려 노력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중금리가 정착을 하게 되는데 이러한 흐름속에서 제1 금융권으로 구분되어지나, 종합 서비스를 제공하는 1.5 금융이라 불리는 인터넷은행이 출범하게 된다.

그리고, 부동산 담보 P2P대출 업체의 부실화 이슈 등이 존재했는데, 이는 기초자산 담보에 대한 문제점이 존재했기 때문이다. 그래서 P2P 대출은 위치가 조금 흔들릴 수 있는 상황에 진입 했다고도 볼수도 있다.

하지만, 본래 개인간의 대출이라는 부분이 신용을 넘어서는 다른 가치와 편의성 제공, 그리고 다양한 평가방식으로 인해 누군가에는 적은 비용으로 차입을 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게 한다는 점에서 기술 금융에 순기능으로 작용하는 것이라 볼 수 있다.

이러한 P2P 대출은, 대출을 벗어나, 특정 금융기관이나 상품의 종속이 아닌, 다양한 금융권에서 다양한 상품에 적용되어질 것이고 이러한 미래는 금융의 패러다임을 바꾸게 될것이라 기대한다.

<칼럼니스트 김우람 프로필>

- 인터넷소프트웨어공학 전공(정보통신부장관상 수상)
- 前 금융정보제공업체 와이즈에프엔(現 에프엔가이드로 합병됨) 개발자
- 다수 증권사 리서치센터 기업가치추정 및 리포트발간시스템 구축
- 금융 전문 유튜버
- 現 SBCN 블록체인 프로그래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