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인터불고 호텔서 방화 추정 불… 용의자 "내가 불 질렀다"
대구 인터불고 호텔서 방화 추정 불… 용의자 "내가 불 질렀다"
  • 김샛별 기자
  • 승인 2019.05.15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1층 직원 휴게실서 발화, 40여분 만에 진화
- 용의자 추정 피해자 포함 20명 부상
15일 오전 9시 20분께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사진=연합]
15일 오전 9시 20분께 대구 수성구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김샛별 기자] 15일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났다.

경찰은 현장에서 방화 추정자로 의심되는 50대 남성을 붙잡아 조사 중이다. 

해당 남성은 경찰에 “내가 불을 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용의자 소유의 차량에서는 기름이 들어있는 통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불은 오전 9시 20분께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발생했다.

이 불로 20여명이 화상 또는 연기흡입 등 피해를 봤으며 일부는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또 1층 직원 휴게실이 모두 탔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50대와 소방관 152명 등을 투입해 오전 10시 1분께 진화를 완료했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호텔 주차장과 본 건물 사이 휴게실 1층에서 발화한 것으로 추정한다"며 "추가 피해자가 있는지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방화 용의자도 현재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며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15일 오전 9시 24분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화재가 방화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찰이 지목한 용의자 차량 내부 모습, 기름통과 공사용 연장 등이 보인다. [사진=연합]
15일 오전 9시 24분께 대구 수성구 만촌동 인터불고 호텔 별관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불이 났다. 이런 가운데 경찰은 화재가 방화일 가능성을 두고 수사에 들어갔다. 사진은 경찰이 지목한 용의자 차량 내부 모습, 기름통과 공사용 연장 등이 보인다. [사진=연합]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