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미향, 본인명의 통장 3개로 기부금 받아" 통합당 주장
"윤미향, 본인명의 통장 3개로 기부금 받아" 통합당 주장
  • 고연지
  • 승인 2020.05.14 17: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당, 윤미향 공천 사과하고 제명 등 징계 조치해야"
윤미향 논란에…"사실확인 우선" vs "진상조사 필요" (CG) [연합뉴스 제공]
윤미향 논란에…"사실확인 우선" vs "진상조사 필요" (CG) [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고연지 기자] 미래통합당은 14일 정의기억연대 이사장 출신인 더불어시민당 윤미향 당선자에 대해 추가 기부금 의혹을 제기하며 공세 수위를 바짝 끌어올렸다.

장능인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윤 당선자가 자신 명의의 기부금 계좌 3개를 사용해 모금한 기록이 발견됐다고 한다"며 "거액의 공금을 받아 법인 이사회, 감사 등 관리로부터 자유로운 개인 통장으로 임의 처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장 부대변인은 "이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한 '신종 보이스피싱'과 다를 바 없다"며 "윤 당선자가 국회를 '위선과 사기의 전당'으로 오염시킬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했다.

통합당은 그러면서 민주당은 윤 당선자 공천을 사과하고 진상조사와 제명 등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하라고 요구했다.

장 부대변인은 "윤 당선자를 감싸는 것 자체가 위안부 피해 할머니에게 상처를 주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윤 당선자가 '공개를 원치 않는 기부자가 많아 내역을 못 밝힌다'고 했는데, 기부자가 공개를 원치 않는 건 기부금 사용 내역이 아니라 자기 실명"이라고 비꼬았다.

이어 "자기가 낸 돈의 사용처 공개를 결사반대하는 사람이 있을까. 윤 당선자는 국민을 바보 취급한다"고도 했다.

하 의원은 "30년 위안부 운동을 무력화시킨 것은 모금을 개인 계좌로 받아 공사 구분도 못한 윤미향과 정의기억연대"라며 "국제 시민 사회에서 회계 부정을 저지른 단체는 자동 퇴출 대상"이라고 주장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