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1분기 영업손실 566억원 '적자전환'…"화물은 선방"
대한항공, 1분기 영업손실 566억원 '적자전환'…"화물은 선방"
  • 신재환 기자
  • 승인 2020.05.1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매출은 22.7% 감소…화물 수송실적 증가·인건비 절감으로 적자폭 최소화
15일 인천국제공항에 멈춰선 대한항공 화물기와 여객기.(영종도=연합뉴스)
15일 인천국제공항에 멈춰선 대한항공 화물기와 여객기.(영종도=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신재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경영난을 겪는 대한항공[003490]이 결국 3분기 만에 적자로 돌아섰다.

다만 화물 부문의 선방과 인건비 절감 등의 노력으로 당초 시장의 예상보다는 적자폭을 상당 부분 줄였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1분기 영업손실이 566억원으로 적자 전환했다고 15일 공시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2조3천52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2.7% 감소했다. 당기순손실은 6천920억원으로 환율 상승에 따른 외화환산차손실로 작년 동기 대비 적자 폭을 키웠다.

여객 사업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 노선의 수요가 급감해 작년 대비 수송실적이 29.5% 감소했다.

반면 화물 사업은 운휴 여객기의 화물기 전용(轉用) 등으로 화물기 가동을 늘리고 화물 적재율을 개선한 덕분에 작년 대비 수송실적이 3.1% 증가했다.

당초 시장에서는 대한항공이 1분기 2천400억원대의 영업손실을 낼 것으로 예상했지만 매출의 20%가량을 차지하는 화물 부문이 코로나19 국면에서 선방한데다 유류비와 인건비 등 영업비용이 줄며 적자폭을 최소화했다.

이에 대해 대한항공 측은 "모든 임원의 최대 50% 급여 반납과 운휴 노선 확대에 따른 직원의 휴직 참여, 전사적인 비용 절감 등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모든 임직원이 양보하고 희생한 결과"라고 평가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더 큰 어려움이 예상되는 2분기에도 안전 운항과 효율적인 항공기 운영을 바탕으로 이익 창출 노력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일단 다음달부터 총 110개 국제선 노선 중 32개 노선(주간 146회)을 운영할 예정이다. 국내선의 경우 신규 확진자 수가 안정화 흐름을 보이는 시점부터 제주 노선을 중심으로 국내 여행 수요가 점진적으로 회복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은 "이번 위기는 불가피한 외부환경에 따른 것이지만 최선을 다해 (정부의 지원에 따른) 자구 노력을 이행하고 회사 체질 개선의 기회로 삼을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