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주택채권 원리금 찾아가세요"... 올해 98억원 소멸
"국민주택채권 원리금 찾아가세요"... 올해 98억원 소멸
  • 임재연 기자
  • 승인 2019.05.21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강남구 아파트단지. [사진=연합]
서울 강남구 아파트단지. [사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임재연 기자] 올해 소멸시효를 앞둔 국민주택채권 규모가 98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994년 발행된 제2종 국민주택채권, 2009년 발행된 제1종 국민주택채권의 소멸시효가 올해 안에 돌아온다.

그러나 4월 기준 약 98억원의 국민주택채권이 아직 국고에서 주인을 기다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주택채권은 주로 부동산 등기, 국가·지방자치단체 등의 각종 면허·허가·등록 과정에서 의무적으로 매입하게 된다. 이 채권 발행으로 조성된 재원은 저소득 가구 주거안정, 국민주택 건설 사업 등에 사용된다. 

1종의 경우 이율 1.75%(연 단위 복리계산)에 상환(원리금을 돌려받는 것)일은 발행일로부터 5년이다.

국채의 소멸시효는 국채법 제14조에 따라 원리금 상환일로부터 5년이다. 이 시한을 넘기면 원리금을 받을 수 없다.

상환기일은 지났지만, 소멸시효에 이르지 않은 실물(종이) 국민주택채권의 경우 언제라도 채권 발행은행에서 원리금을 받을 수 있다.

채권 발행기간별 처리요령. [사진=국토교통부]
채권 발행기간별 처리요령. [사진=국토교통부]

2004년 4월 이후 종이가 아닌 전자등록 방식으로 전환된 채권의 경우, 아예 원리금이 계좌로 자동 입금되기 때문에 소멸시효 경과를 걱정할 필요가 없다.

채권증서가 없더라도 발행 은행에서 확인이 가능하다.

90년대 발행됐던 2종 국민주택채권은 대부분 국민은행에서 발행됐고, 2005년 이후에는 우리은행에서 발행됐다. 인근 영업정에 방문해 신원 확인 후 발행 내역 확인이 가능하다.

국토부 관계자는 "오래전 주택 매입이나 상속 후 장롱 등에 보관하고 있는 국민주택채권이 있다면, 발행일을 꼭 확인해 은행에 상환을 요구해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