英, 脫중국 가속화 "전략물자 의존 감축방안 추진"
英, 脫중국 가속화 "전략물자 의존 감축방안 추진"
  • 이민규
  • 승인 2020.05.22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 잠재적 적대행위 피할 공급사슬 다변화 지시
"팬데믹 속 중국에 실망"…프랑스·독일도 'EU 의약품 주권' 촉구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자료사진)[로이터=연합뉴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자료사진)[로이터=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이민규 기자] 영국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탈중국 대열에 합류하는 모양새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주요 의약용품을 비롯한 전략 물자에 대한 중국 의존도를 낮출 계획을 마련하라는 지시를 전달했다고 영국 일간 더타임스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도미닉 라브 외교부 장관이 주도할 이번 계획 명칭은 '프로젝트 디펜드'(Project Defend)로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경제 계획 수립을 위해 최소한 2개 정부 부처가 이번 프로젝트에 참여했다고 더타임스가 전했다.

정부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필수 제품의 공급을 위해 탄력성 있는 공급망을 갖추는 게 얼마나 중요한지 알게 됐다"며 "이에 따라 앞으로 발생할 위기에 대비해 다양한 공급망을 구축하기 위해 무엇이 필요한지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미국이 필수 의약품을 넘어 반도체를 포함한 첨단 제품의 중국 의존도를 낮추는 것과 궤를 같이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 계획에 따라 각 정부 부처는 잠재적 적대 국가의 위협에 취약한 주요 경제 분야를 구체적으로 정리할 방침이다. 안보를 강화하는 새로운 접근 방식인 셈이다.

예컨대 정부가 제약사와 같은 주요 제조업을 본국에 송환할 수 있도록 하고, 영국의 핵심 사업 분야에서 외국 부품 의존도가 높은 경우 공급망을 점검하는 것도 포함된다.

이와 함께 국내에서 의약품과 같은 핵심 상품 제조를 위해 정부가 업계를 지원해야 하는지도 검토한다.

영국 정부는 특정 물품 공급에서 과도한 해외 의존을 국가 안보 사안으로 판단하고 프로젝트를 수행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안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이번 계획은 공급망의 다양화와 관련된 것으로서 식량 이외의 필수품은 개별 국가에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영국은 71개 핵심 분야에서 중국에 의존하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더타임스가 지적했다.

특히 영국은 의약품에서 진통제와 항생제, 항바이러스제 생산을 위한 활성원료의 경우 순수 수입국으로서 중국에 수입물량의 50%를 의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 영국에서 판매되는 대부분의 약품이 복잡한 국제 공급망 속에서 공급되며 이 가운데 중국이 활성원료 공급의 70%를 차지하고 있다. 또 영국에서 유통되는 복제약품의 경우 80∼90%가 수입산이다.

이번 정부의 조치가 개인 보호 장구나 약품 공급의 취약성 문제를 검토하는 데서 시작됐지만,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여준 중국의 행태에 세계적인 비판이 가중되는 와중에서 국가의 전반적인 취약성을 점검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사안에 관계된 한 인사는 "총리실은 중국의 태도에 매우 경악했다"고 전했다.

이렇게 영국이 행동을 취하자 다른 유럽 국가들도 같은 조치에 나섰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지난 18일 유럽연합(EU)에 의약품에 대한 주권을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번 정부 프로젝트는 또 코로나19 사태에서 운영난을 겪는 영국의 전략 회사를 외국이 쉽게 인수할 수 없도록 하는 조치와도 닿아 있다는 게 더타임스의 설명이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