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CN, '코리아 핀테크 위크'서 관심집중... 투자유치 잇따라
SBCN, '코리아 핀테크 위크'서 관심집중... 투자유치 잇따라
  • 김샛별 기자
  • 승인 2019.05.23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SBCN 부스에 금융위원회 최종구 위원장 등 고위 인사 방문 러시
- 관람객들, SBCN '투자의 달인' 앱 체험하며 뜨거운 관심 이어져
- SBCN 기업설명회에서 코리아에셋투자증권과 투자 MOU체결 등 '성과'도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에서 SBCN 기업설명회 중인 손상현 SBCN 대표. [사진=박호석 기자]
SBCN 손상현 대표가 '핀테크 기업 투자데이' 행사에서 기업설명회를 하고 있다. [사진=박호석 기자]

[월스트리트경제TV= 김샛별 기자] 국내 첫 핀테크 박람회로 주목받아온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에서 핀테크 선도기업 SBCN(에스비씨엔)이 관람객들과 투자자들로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국내 핀테크 산업 활성화를 위해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공동주최한 이날 행사에서 SBCN은 '핀테크 체험관' 부스를 마련해 주식투자 수익 플랫폼인 '투자의 달인' 등을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관람객들에게 제공, 뜨거운 반응을 얻어냈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국내 핀테크 기업과 국내외 핀테크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가 오는 25일까지 3일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사진=박호석 기자]
국내 핀테크 기업과 핀테크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글로벌 핀테크 박람회인 '제1회 코리아 핀테크 위크 2019'가 23일 개막해 25일까지 3일간 서울 동대문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다. [사진=박호석 기자]

‘투자의 달인’ 앱은 AI(인공지능) 엔진 기반의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현재 주식시장에서 주목을 끄는 종목이나 테마를 분류하고, 투자 성향별로 맞춤형 포트폴리오와 매매 신호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주식투자 서비스다.

개인 투자자의 전 증권사 보유종목을 한 눈에 확인할 수 있으며, 직접 검색하지 않아도 관심 종목에 대한 뉴스를 실시간으로 검색할 수 있는 장점을 갖고 있다.

SBCN 부스에 방문해 로보어드바이저와 '투자의 달인' 앱을 시현해보는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사진=김샛별 기자]
SBCN 부스를 방문해 로보어드바이저와 '투자의 달인' 앱을 시현해보는 최종구 금융위원회 위원장. [사진=김샛별 기자]

특히 이날 금융위원회 최종구 위원장은 SBCN이 마련한 부스를 방문해 '투자의 달인'에 대해 각별한 관심을 나타냈다.

최 위원장은 '투자의 달인' 앱이 로보어드바이저 생태계에서 어떤 차별점과 특징이 있는지 관계자들에게 묻는 등 핀테크 기술 확장성에 관심을 표명한 뒤 "SBCN이 앞으로 B2C와 D2C 산업에서 주도적 역할을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유신 핀테크협회 이사장[사진= 박호석 기자]
정유신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이사장(오른쪽)[사진= 박호석 기자]

한국핀테크지원센터 정유신 이사장도 SBCN 부스를 방문해 관계자들과 얘기를 나눈 뒤 "디지털 시대에는 금융이 혁신 리더"라며 "현재 핀테크는 새로운 산업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단계로 SBCN이 핀테크산업을 잘 이끌어달라"고 말했다.

정 이사장은 이어 '‘금융혁신의 4단계'를 언급한 뒤 "한국은 현재 2단계인 '디지털 플랫폼으로의 시장 전환과 경쟁력 확보'에서 3단계에 해당하는 '금융거래데이터에 ABCDIG 활용해 새롭고 다양한 금융서비스 창출'로 이동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로보어드바이저 운용을 통해 자산 운용이 좀 더 자율화 되고, 글로벌 확장성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기존의 투자 운용을 해보지 않은 사람들이 주식에 투자하고, 포트폴리오 운영을 해보는 등 로보어드바이저 생태계로 편입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밖에도 많은 관람객들이 SBCN 부스를 찾아 '투자의 달인'에 대해 관계자들에게 질문을 던지는 등 뜨거운 관심을 나타냈다.

관람객들은 특히 오후 3시부터 시작된 '핀테크 기업투자데이'세션의 SBCN 기업설명회(IR)에도 많은 관심을 나타냈다.

SBCN 손상현 대표는 "SBCN은 AI(인공지능)와 빅데이터를 개발하는 기술 중심의 회사"라고 소개한 뒤 "SBCN은 로보어드바이저를 활용한 주식투자 및 금융사 제휴 서비스에서 AI PB 자산관리 영역으로 확장해 B2C 사업 및 플랫폼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특히 "올해가 핀테크의 해가 될 것"이라며 "오는 2022년 SBCN이 국내 1위 D2C 투자 플랫폼이 되기 위해 더 노력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23일 SBCN은 코리아에셋투자증권과 MOU를 체결하고, 투자 의향 세레머니에 참석했다. [사진=박호석 기자]
SBCN 손상현 대표와 코리아에셋투자증권 기동호 대표가 투자MOU를 체결하고, 투자 의향 세레머니에 참석했다. [사진=박호석 기자]

SBCN은 이번 기업 IR후 많은 투자자들의 관심을 받은 가운데 코리아에셋투자증권과 투자와 관련된 양해각서(MOU)도 체결해 핀테크 기업들의 관심을 모았다.

SBCN 손상현 대표와 코리아에셋투자증권 기동호 대표는 이날 MOU 체결후 추후 세부적 투자절차를 밟기로 했다.

손상현 대표는 "이번 '코리아 핀테크 위크'를 통해 하나의 장(場)을 만들어준 정부 관계자와 금융위, 금감원에 감사하다"며 "오늘 이 자리를 통해 핀테크 산업이 더욱 성장해 나가는 발판이 될 수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이어 "이번 박람회가 투자자 뿐 아니라 고객들과도 직접 만날 수 있는 자리가 돼 영광스럽다"며 "SBCN의 핀테크 기술을 통해 고객들에게 보다 풍요로운 가치를 전달하고, 금융의 혁신을 일으킬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SBCN 손상현 대표는 행사 이틀째인 24일 오후 3시부터 열리는 '자본시장과 핀테크 세미나'에서 '로보어드바이저, AI 등 핀테크 기술을 활용한 자본시장의 변화와 발전방향'에 대해 주제발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