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 코로나 현금 지원액 '주식 투자'에 사용
미국인, 코로나 현금 지원액 '주식 투자'에 사용
  • 김서린
  • 승인 2020.05.22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법안에 서명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예산법안에 서명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김서린 기자] 미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경제 충격에 대응해 뿌린 수백조원의 현금 지급액 중 적잖은 금액이 주식 투자에 사용됐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미 CNBC 방송은 데이터 처리 회사인 인베스트넷 요들리(이하 요들리)를 인용해 거의 모든 소득 계층에서 현금 지급액 용도 중 상위권에 주식 거래가 포진했다고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요들리가 현금 보조를 받은 미국인 250만명의 계좌 이체를 분석한 결과 현금을 지급한 4월 중순을 전후로 지출 양상이 달라졌으며 현금을 받은 개인들은 한 주 전보다 지출을 81%가량 늘렸다. 또 지출 증가분의 일부가 주식 거래에 사용됐다.

소득 계층별로 보면 연소득 3만5천달러(약 4천300만원)에서 7만5천달러(약 9천300만원)의 미국인은 현금 지급 뒤 한 주간의 주식 거래가 그 전주보다 90% 이상 늘었다. 증가율은 예금(1위), 현금 인출(2위)에 이어 3번째였다.

미국은 코로나19의 여파로 경제가 어려워지자 지난달 2조2천억달러(약 2천700조원) 규모의 경기 부양 패키지 법안을 마련했는데, 이 가운데 2천500억 달러(약 308조원)가 개인과 가족에 대한 현금 지급에 할당됐다.

현금 지급은 연소득 7만5천달러(약 9천200만원) 이하 성인에게 1천200달러(약 147만원)짜리 수표를 보내주는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자녀 한 명당 500달러가 추가됐다.

요들리에서 데이터 분석을 총괄하는 빌 파슨스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사람들이 돈 관리에 좀 더 적극적으로 된 게 틀림없다"고 말했다.

이런 경향은 신규 온라인 주식거래 계좌의 증가세에서도 엿볼 수 있다.

은행·주식중개 회사인 챨스 슈왑의 경우 1분기 신규 계좌는 60만9천건으로 역대 최대였다.

젊은 층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주식거래 애플리케이션 로빈후드는 지난 3월 일평균 주식 거래가 작년 동월 대비 300%나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이후 주가가 급락하자 새로운 시장 참여자들이 저가 매수를 노리고 대거 유입된 측면이 있지만, 현금 지급액도 일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