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속기동' 신형 30㎜ 차륜형 대공포 개발성공…"임무능력 4배 향상"
'신속기동' 신형 30㎜ 차륜형 대공포 개발성공…"임무능력 4배 향상"
  • 온라인뉴스팀
  • 승인 2019.06.05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적시험 중인 30mm차륜형대공포(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추적시험 중인 30mm차륜형대공포(사진= 방위사업청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 온라인뉴스팀] 공중 방위능력을 높이기 위해 중요한 사거리와 기동성 등이 대폭 강화된 한국 군의 신형 30㎜ 차륜형대공포가 개발됐다.

방위사업청은 "2015년 6월부터 550억 원을 투자해 한화디펜스·한화시스템이 개발에 착수한 30㎜ 차륜형대공포가 시험평가 결과 군의 요구기준을 모두 충족했다"고 5일 밝혔다.
   
30㎜ 차륜형대공포 체계 개발사업은 사거리 확대, 주·야간 자동추적과 정밀사격능력 향상 등을 통해 미래 전장 환경에 맞는 신형 대공포를 확보하는 사업이다.

이번에 개발된 30㎜ 차륜형대공포는 기존 벌컨 대비 사거리가 1.6배 늘었을 뿐 아니라 차륜형으로 개발돼 기동부대와 함께 방공작전 지원도 가능하다.

특히 방공지휘통제경보체계 등 사격통제체계와 연동해 실시간 작전을 전개할 수 있다.

방사청은 "연동이 불가능할 경우에도, 장착된 전자광학 추적장치로 자체 표적 탐지가 가능하다"며 "임무수행능력이 현재보다 4배 가량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기존 대공포 운용인력의 절반 이하(중대 기준 48명→18명)로 운용이 가능해 미래 군구조개편에 따른 운용인력 감소에도 대비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번 신형 대공포 개발사업에는 국내 주요 방산업체 5개사와 중소협력업체 200여 개 사가 참여했다.

국산화율이 95% 이상으로, 방산업계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는 물론, 향후 수출도 기대된다고 방사청은 전했다.

방사청 송창준 유도무기사업부장은 "30㎜ 차륜형대공포 개발 성공으로 기동의 신속성과 작전 능력이 향상돼 저고도 공중 방위능력이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외수출도 적극적으로 지원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