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오늘 이란과 평가전…5경기 '무승 탈출' 도전
벤투호, 오늘 이란과 평가전…5경기 '무승 탈출' 도전
  • 박호석 기자
  • 승인 2019.06.10 22: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호주전 1-0 승리' 한국, A매치 4연승 노려…손흥민 출격 준비
- 이란, 빌모츠 체제서 시리아전 5-0 대승…월드컵 예선 전초전
손흥민
손흥민(사진= 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박호석 기자]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한국 축구가 '아시아의 강호' 이란을 상대로 A매치(축구대표팀간 경기) 4연승에 도전한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11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란과 친선경기를 벌인다.

7일 부산에서 열린 '아시아의 유럽' 호주와 대결에서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결승골로 기분 좋은 1-0 승리를 챙긴 벤투호는 6월 A매치 2연승과 최근 A매치 4연승에 도전한다.

벤투호는 3월 A매치 상대였던 볼리비아(1-0 승), 콜롬비아(2-1 승)를 연파했고, 호주에 이어 이란까지 잡으면 9월부터 시작되는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을 앞두고 자신감을 충전할 수 있다.

한국으로선 이란에 진 빚을 갚을 차례다.

작년 8월 한국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벤투 감독은 한국의 '천적'으로 떠오른 이란과 맞붙은 적이 없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37위인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국가 중 랭킹이 가장 높은 21위인 이란과 역대 A매치 상대전적에서 9승 8무 13패로 뒤진다. 또한 5경기 연속 무승(1무 4패) 부진에 빠져 있다.

2011년 1월 22일 AFC 아시안컵 8강에서 윤빛가람의 골로 1-0으로 꺾은 이후 8년 넘게 이란을 이겨보지 못했다.

벤투 감독은 이란과 대결에서도 에이스 손흥민(토트넘)의 활약에 기대를 걸고 있다.

손흥민은 호주전에서 황희찬(잘츠부르크)과 투톱을 이뤄 선발 출장했고, 후반 들어 황희찬 대신 기용된 황의조와 공격 쌍두마차로 활약하며 1-0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이 이란전에서도 투톱으로 나설 경우 호주전 결승골 주인공인 황의조와 호흡을 맞출 가능성이 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