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콘, "중국내 애플제품 생산 필요시 해외 이전"
폭스콘, "중국내 애플제품 생산 필요시 해외 이전"
  • 추승연 기자
  • 승인 2019.06.12 00: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EPA= 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 추승연 기자] 애플의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을 조립·생산하는 대만의 폭스콘(훙하이 정밀공업)이 필요시 중국내 애플 제품 생산기지를 해외로 이전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일(현지시간) 폭스콘의 반도체 부문 책임자인 영 리우(Young Liu)는 전날 투자자 콘퍼런스에서 "애플이 서플라이 체인을 이전할 필요가 있다면 폭스콘은 중국 밖에서 신속히 생산을 확장할 수 있다"고 전했다.

애플 제품 생산기지를 중국 밖으로 옮길 수 있다는 의미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중국에 위협하고 있는 추가 관세 대상에는 휴대전화도 포함돼 있어 지금까지 관세부과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던 애플도 타격을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행정부는 이미 2천500억 달러의 중국산 수입품에 대해 25%의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나머지 3천억 달러 이상의 중국산 제품에 대해서도 관세부과를 위협하고 있다.

폭스콘의 매출에서 애플이 차지하는 비중은 50% 이상이다. 폭스콘은 중국 화웨이의 스마트폰도 위탁 생산하고 있다.

리우는 다만 애플과 화웨이 같은 고객들이 주문을 일부 변경하고 있지만, 폭스콘에 미치는 영향은 현재까지는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2020년 대만 총통선거 출사표를 던진 폭스콘의 궈타이밍(郭台銘) 회장은 지난달 6일 기자회견에서 "총통이 되면 중국을 향해 평등과 존엄의 담판을 요구할 것"이며 "만약 중국이 원치 않고 훙하이 공장 폐쇄로 위협을 하면 훙하이를 더 경쟁력 있는 곳으로 옮길 것이다"이라면서 중국내 공장 이전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미국이 자국 기업들에 중국 화웨이와의 거래 제한 조치를 취한 가운데 폭스콘은 화웨이의 신규제품 생산 주문 축소로 여러 생산라인의 가동을 중단했다고 최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가 보도했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미중 무역전쟁이 격화되면서 폭스콘은 최근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