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날씨 빅데이터 활용 제품 품질↑…결로 예보시스템 적용
현대제철, 날씨 빅데이터 활용 제품 품질↑…결로 예보시스템 적용
  • 김승수
  • 승인 2020.08.27 12: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품 창고에 냉연제품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제품 창고에 냉연제품이 출고를 기다리고 있다.(연합뉴스 제공)

[월스트리트경제TV=김승수 기자] 현대제철[004020]이 날씨 빅데이터를 활용해 얻은 다양한 아이디어를 하반기 철강 제품 품질 향상에 적용한다고 27일 밝혔다.

현대제철은 최근 기상청과 함께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 '2020 날씨 빅데이터 콘테스트'를 열어 '공장 내 철강 제품의 결로 발생 예측 모형 개발'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집했다.

현대제철은 발굴된 우수 아이디어 가운데 적용 가능한 모델을 선정해 추가적인 개선 작업을 거친 뒤 올해 적용을 검토 중이다.

새로 적용될 결로 예보시스템은 온·습도 등의 공장 관측 데이터와 날씨 예보 데이터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24~48시간 뒤의 코일 제품과 공장 내부의 온·습도를 예측한다. 이 예측을 바탕으로 이슬점을 계산해 결로 예보를 통보한다.

현대제철은 수상자들의 예측모델을 활용해 결로 예보시스템의 신뢰성을 향상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결로는 철강재에 녹 또는 얼룩을 발생시키고 이는 품질 불량으로 이어진다. 정확한 결로 예보시스템을 활용해 결로 발생 가능성을 사전에 예측·대응해 잠재적 품질손실 위험을 줄이는 것은 철강업계의 큰 과제이기도 하다.

이번 콘테스트에는 총 331팀이 참가해 '이슬 맺힘 발생 위험에 대한 예측모델'을 제시한 KKS팀 등 6개 팀이 수상했다. 현대제철은 우수한 아이디어를 낸 참가팀에게 상장과 상금을 수여했으며 입사 지원 때 가산점을 부여한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