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베트남서 수출된 韓 철강제품 최대 456% 관세 부과
美, 베트남서 수출된 韓 철강제품 최대 456% 관세 부과
  • 임경민 기자
  • 승인 2019.07.03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베트남에서 생산되는 포스코의 냉연코일.

[월스트리트경제TV=임경민 기자] 베트남을 경유해 미국으로 수출되는 일부 한국과 대만산 철강제품에 최대 456%의 관세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로이터 통신이 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상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한국과 베트남에서 생산된 철강제품이 베트남에서 경미한 공정을 거쳐 내식성 철강제품(CORE)과 냉연강판(CRS)으로 미국에 우회 수출되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같이 발표했다.

상무부는 지난 2015년 12월과 2016년 2월부터 각각 한국과 대만의 해당 철강제품에 관세를 부과하고 있다.

그러나 한국과 대만산 제품에 대한 관세 부과 이후 베트남에서 미국으로 수출된 내식성 철강제품과 냉연강판이 각각 332%, 916% 급증했다고 상무부는 전했다.

상무부는 "이번 조사는 미국 내 내식성 철강제품 및 냉연강판 생산업체의 요청에 따라 이뤄졌다"며 "미국 무역법의 엄격한 집행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1차적인 관심사"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포스코는 입장 자료를 통해 "한국산에 대한 조사 및 관세 부과가 아닌 베트남에서 생산된 제품의 우회 덤핑 여부에 대한 조사로 미국 수출제품은 (미 상무부의) 조사개시 전부터 (국내산이 아닌) 베트남산 소재를 사용해 (포스코) 베트남 법인은 영향이 없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