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면죄부 준 권익위…전현희 양심팔지 마" 국민의힘
"추미애 면죄부 준 권익위…전현희 양심팔지 마" 국민의힘
  • 서혜빈
  • 승인 2020.09.15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서혜빈 기자] 국민의힘은 15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직무와 추 장관 아들 군 특혜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이해충돌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국민권익위원회를 "정권권익위"라고 비판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은정 전 권익위원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이해충돌 소지와 직무 관련성을 인정한 전례를 상기시키며 "그때와 전혀 다를 바 없는 걸 견강부회한다"고 꼬집었다.

주 원내대표는 변호사 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전직 의원인 전현희 현 권익위원장을 겨냥해 "아무리 은혜를 입고 그 자리에 갔더라도 법조인 아닌가"라며 "양심을 팔지 말고 지킬 것은 지켜야지 이게 뭔가 도대체"라고 질타했다.

권익위 소관 상임위인 정무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도 회견문에서 "국민권익위가 정권권익위가 돼버렸다"며 "조국 사태 때와 지금 추미애 사태의 차이가 무엇인지 답하라"고 거들었다.

이들은 "전 위원장이 추 장관을 아무 잘못 없는 완벽한 무죄로 결론 내리며 면죄부를 줬다"고 주장했다.

또 윤희석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통해 "중립성 논란에 휩싸인 권익위가 더이상 '권익'을 앞세우기 어렵게 됐다"고 했고, 조수진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국민 누구의 권익을 위한다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