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배치기' 이강철 감독 이번주 징계여부 결정
KBO, '배치기' 이강철 감독 이번주 징계여부 결정
  • 박호석 기자
  • 승인 2019.07.08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와 KT의 경기. KT 이강철 감독이 9회초 공격에서 판정에 항의하며 심판과 배치기를 하고 있다. (대전=연합)
7일 대전에서 열린 한화와 KT의 경기. KT 이강철 감독이 9회초 공격에서 판정에 항의하며 심판과 배치기를 하고 있다. (대전=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박호석 기자] '심판의 판정에 불만을 가질 수 있으나 신체접촉은 안된다.'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국은 이번주 내로 상벌위원회를 열어 경기 중 판정에 항의하다 심판과 신체를 접촉한 kt wiz 이강철 감독의 제재를 심의한다.

KBO 관계자는 8일 "이강철 감독은 야구 규칙에 명시된 경기 중 금지사항을 어겼다"면서 "이에 상벌위원회를 열어 징계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상벌위원회는 비공개로 진행되며, 사건 발생 5일 이내에 위원회를 소집해야 한다는 규정에 따라 금주 중 열릴 예정이다.

이강철 감독은 7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 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한화 이글스와 원정경기에서 비디오 판독 결과에 항의하다 이영재 주심을 배로 밀었다.

당시 kt는 4-3으로 앞선 9회 초 2사 1, 3루에서 이중 도루를 시도했는데, 3루 주자 송민섭이 홈 커버한 상대 팀 1루수 이성열에게 태그 아웃됐다.

이강철 감독은 이성열이 플레이트 앞을 막아 주루를 방해했다며 비디오 판독을 요청했고, 심판진은 비디오 판독을 한 뒤 원심을 유지했다.

이에 이강철 감독은 격분해 그라운드에 나와 항의했다. 퇴장 명령을 받은 직후엔 이영재 주심을 배로 밀었다.

KBO는 야구 규칙을 통해 어떠한 형태로든 심판원에게 고의로 접촉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