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약' 포비돈, 코로나 바이러스 사멸 효과…직접 먹어선 안돼
'빨간약' 포비돈, 코로나 바이러스 사멸 효과…직접 먹어선 안돼
  • 서혜빈
  • 승인 2020.10.07 14: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연구팀 "포비돈 요오드, 위생관리에 큰 도움"…'인후용 의약품' 확인해야
연구원 검체 검사 [게티이미지뱅크=연합뉴스]
연구원 검체 검사 [게티이미지뱅크=연합뉴스]

[월스트리트경제TV=서혜빈 기자] '빨간약'으로 잘 알려진 성분 '포비돈 요오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 퇴치에 효과가 있다는 국내 시험관 내 세포실험(인비트로) 결과가 나왔다.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바이러스병연구소 박만성 교수팀은 7일 포비돈 요오드 성분을 0.45% 함유한 의약품을 코로나19 바이러스 배양 시험관에 적용해 항바이러스 효과를 평가한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이 의약품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99.99% 감소시키며 우수한 바이러스 사멸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포비돈 요오드는 기존 연구에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 급성호흡기증후군(SARS) 바이러스 등에 대해서도 퇴치 효과를 나타낸 바 있다.

연구팀은 "포비돈 요오드를 활용한 구강, 비강 및 인후부의 적극적 위생 관리는 코로나19 감염 관리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그렇다고 해서 코로나19를 치료하기 위해 '빨간약'을 희석해 입에 넣거나 코에 발라서는 안 된다. 호흡기에는 인후용으로 출시된 포비돈 요오드 의약품을 사용해야 한다.

연구 결과는 '대한미생물학회지'(Journal of Bacteriology and Virology) 9월 호에 게재됐다.

 

 

<저작권자 © 월스트리트경제TV(www.wstv.asia)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