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2025년까지 인공위성 100기 추가 발사”
中, “2025년까지 인공위성 100기 추가 발사”
  • 서보빈 기자
  • 승인 2019.07.10 15: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5월 창어4호의 중계위성 '췌차오'를 실은 창정-4C 로켓 발사 장면 (EPA=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서보빈 기자] 중국이 2025년까지 100기 가까운 인공위성을 추가로 쏘아 올릴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중국신문망에 따르면, 위치 중국 국가항천국 국제협력국 부국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열린 제8회 세계 지리정보개발자대회에 참석해 “현재 중국의 각종 궤도 위성은 200기를 넘었다”며 “2025년까지 100기 가까운 위성을 추가로 발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중국 창정 계열 운반 로켓은 지금까지 307차례에 걸쳐 400여 개의 우주 설비를 우주로 보냈다”고 언급했다. 

위 부국장은 특히 지난해가 중국 우주비행 분야 발전에 중요한 시기였다고 각별히 의미를 부여했다. 

그는 “지난해 중국의 우주비행 발사활동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며 “연ㄴ간 39차례 발사해 전세계 총 발사량의 3분의1 이상을 차지하며 세계 1위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또한, 중국은 올 연말에 고해상도 지면 관측시스템 관련 프로젝트의 일부인 가오펀 7호 위성을 발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