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기업, 日 수출규제에 대응 분주…日도 반도체 조달 우려
韓·日기업, 日 수출규제에 대응 분주…日도 반도체 조달 우려
  • 박선영
  • 승인 2019.07.11 1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요미우리 보도…"이재용, 日 대형은행·거래처 접촉해 대응 협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30대 기업을 만나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하기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

[월스트리트경제TV=박선영 기자] 일본 정부가 한국에 대한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로 한일 기업이 대응 마련에 분주하다고 요미우리신문이 11일 전했다.

요미우리는 이날 경제면에서 '국내에 반도체 조달 리스크(위험)'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한일 기업의 대응 사례를 소개했다.'

요미우리는 관계자를 인용해 지난 7일 일본을 방문한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미쓰비시(三菱)UFJ파이낸셜그룹 등 3대 대형 은행 간부와 면담했다고 보도했다.

이 부회장은 거래처인 제조사 관계자와도 접촉해 향후 대응을 협의한 것으로 보인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측의 위기감이 강해져 일본의 반도체 관련 장치 제조사 사장에게 한국 반도체 대형기업으로부터 출하가 예정대로 이뤄질 수 있는지를 확인하는 전화와 메일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 제조사로부터 반도체 공급을 받는 일본 기업도 정보수집과 영향 분석을 서두르고 있다.

일본 기업에서도 이번 사태가 장기화할 것을 주시하며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는 것이다.

소니의 컴퓨터 사업 부문이 독립한 'VAIO'(바이오)의 하야시 가오루(林薰) 이사는 지난 9일 신제품 발표회에서 "어떠한 영향이 나온다는 것은 틀림없다"며 "대응을 확인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요미우리는 컴퓨터에 필수적인 메모리 반도체 조달에 지장이 나올 것이라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NEC의 니노 다카시(新野隆) 사장은 전국의 데이터센터 등에서 사용하는 반도체에 대해 "한국으로부터 구입하고 있는 사례가 있다"고 신문에 말했다.

니노 사장은 향후 조달처를 바꿀 가능성에 대해선 "앞으로 어떤 형태가 될 것인지 알 수 없다"며 "사업이 (원활하게) 돌아가도록 검토를 계속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